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자유한국당 현판식에 뛰어든 여고생 본 홍준표 대표의 반응

by중앙일보

자유한국당 현판식에 뛰어든 여고생 본

선거연령 하향 4월 통과 촉구 청소년 농성단 활동가들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사 앞에서 열린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 투쟁본부 현판식에서 선거연령 하향을 요구하며 손 피켓을 들고 기습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현판식 도중 교복 차림을 한 4~5명의 활동가가 기습 시위를 벌이자 웃음을 보이는 홍준표 대표의 모습이 포착됐다.

 

한국당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 투쟁본부 현판 제막식 및 임명장 수여식’을 열었다.

 

현판식 도중 ‘선거연령 하향 4월 통과 촉구 청소년 농성단’은 ‘청소년의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선거연령 하향 꼭 해주세요’라고 적힌 소형 플래카드를 들고 “선거연령을 하향해 달라”고 외쳤다.

자유한국당 현판식에 뛰어든 여고생 본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투쟁본부 현판식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선거연령 하향을 촉구하는 기습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직자들은 “학생이 뭐하는 거야, 여기서 이러지 마세요”라며 청소년들을 제지했고, 홍 대표는 이 모습을 보며 미소를 지었다. 그는 이후 당사 6층에서 열린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 행사에서 “학교 안 가고 여기 오는 거 보니깐 학생인지 아닌지…”라며 의문을 표했다.

 

한국당은 만 18세 학생들이 고등학생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학제개편을 전제로 선거연령을 18세로 낮추는 내용의 방안을 제시했다.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7세로 낮춰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18세에 선거권을 주자는 것이다.

 

청소년 농성단은 이에 대해 “당장 학제 개편이 이뤄지더라도 내년에 입학하는 초등학생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게 되는 12년 후에나 선거권 행사가 가능하다”며 “선거연령 하향을 십여년 뒤로 유예시켜 청소년들의 정치 참여를 불허하겠다는 의도가 숨어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날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을 자유시장경제 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사회주의 개헌안’으로 규정하고, 이를 막아내는 데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 정권에서 추지하는 개헌의 본질은 사회주의 체제로의 변경”이라며 “나라의 체제를 변혁시키려는 이런 개헌을 우리 당의 명운을 걸고 장내외 투쟁을 본격적으로 전개해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