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기식과 女비서’라니…
男이었어도 이랬을까요?”

by중앙일보

“‘김기식과 女비서’라니… 男이었어도

김기식 금감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증권회사 대표이사 간담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기식 금감원장 출장 관련 기사 보는데 정말 속상하네요. 수행한 보좌진이 남자였어도 이런식으로 의혹 제기하고, ‘여비서’ 신상터는 기사가 날까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해 동행한 보좌진의 ‘여성’ 성별을 강조하는 행태에 쓴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회 보좌진들의 익명 페이스북 페이지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9일 “수행한 보좌진이 남자였어도 이런 식으로 의혹이 나오고 ‘여비서’ 신상터는 기사가 나오겠냐”는 글이 올라왔다. 본인을 ‘여비서’라고 밝힌 익명의 한 글쓴이는 “피감기관 예산으로 출장다녀온 일은 잘못이 맞으나 그런데 꼭 ‘여비서와 둘이’ ‘출장 다녀와서 고속 승진’ 이런 프레임을 만드셨여야 했냐. 인턴은 정책하면 안 되고 여성 보좌진은 남성 의원 수행하면 안 되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그동완 여성 보좌진과 인턴을 어떤 시각에서 바라봤는지 잘 알게 됐다”며 “매번 ‘여비서’라는 명칭으로 이상한 사람들의 야릇한 상상에 동원되는 직업군이 되는 것 같아 불쾌했다”고 적었다.

“‘김기식과 女비서’라니… 男이었어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 박순자 중앙연수원장 등 참석 의원들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기식 금감원장 사퇴촉구 등 정부의 인사를 규탄하는 손 팻말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해 한자 ‘女(여)’자를 붉은 색으로 표기해 ‘여비서’라고 기재한 피켓을 사용해왔다. 이 밖에도 야당 측에서는 김 원장 논란을 공격할 때마다 ‘여비서’라는 단어 또는 ‘여성 인턴’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보좌진협의회은 10일 성명을 내고 “언론과 보수야당에서 ‘원장과 여비서’ 프레임으로 부적절한 시각을 유도해 국회의원 보좌진을 비하하는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