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정은 생모 고용희,
1973년 日 공연 때 사진 발견

by중앙일보

김정은 생모 고용희, 1973년 日

14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모 고용희의 무용수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마이니치신문 기사 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친모 고용희의 무용수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14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1973년 고용희가 만수대예술단 무용수로 일본을 찾았을 때의 사진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생모 고용희, 1973년 日

[사진 마이니치신문 기사 캡처]

당시 고용희와 교류했던 관계자가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던 사진으로, 당시 고용희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드물다는 점에서 “매우 귀중한 자료”라고 신문은 전했다.

 

1953년생으로 알려진 고용희는 일본 오사카 지역에서 태어나 9세 때인 1962년 부모와 함께 북송선을 타고 북한으로 이주했다. 19세 때였던 1972년 만수대예술단 무용수로 ‘공훈 배우’ 칭호를 받았다. 1970년대 중반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동거에 들어가 2004년 유선암으로 사망할 때까지 줄곧 함께 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용희의 본명은 당초 고영희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2015년 미국에 거주 중인 김정은의 이모부 이강씨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고영희가 아닌 ‘얼굴 용’(容)자를 써서 고용희라고 정정한 바 있다.

 

김정일의 부인으로 대우를 받은 여인은 성혜림, 김영숙, 고용희, 김옥 등 4명이지만 김일성의 정식 허락을 받아 결혼식을 올린 부인은 김영숙뿐이다.

 

지난 2월 열린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과 지난 2일 남한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불린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는 고용희가 가장 좋아하던 심수봉의 곡 가운데 하나로 전해졌다. ‘김정일의 요리사’로 알려진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씨는 자신의 책에서 고용희가 자신에게 “김정일 장군님과 연애 시절 둘이 차 안에서 심수봉의 ‘그때 그 사람’ 같은 한국 노래를 밤새 들었다”고 털어놓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