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어벤져스3' 박지훈 번역가의
과거 오역 논란 사례들

by중앙일보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오역 논란에 시달리며 박지훈 번역가의 과거 오역 사례들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번역가의 작품 참여를 반대한다거나 퇴출해달라는 글에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지금까지 영화에서 수많은 오역을 해 각종 비난을 받는 박 번역가의 작품 참여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성 정체성 혼란스럽게 만든 “그거 할래?”

'어벤져스3' 박지훈 번역가의 과거

[사진 영화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2014) 한 장면]

가장 유명한 오역 사례는 2014년 개봉한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에 등장한 “I was gonna ask…”에 대한 것이다. 영화 맥락상 “내가 물으려던 말은…”이라고 번역해야 자연스럽지만, 박 번역가는 이를 “그거 할래?”라고 해석했다.

 

영화 속 남자 주인공이 동성 친구에게 건네는 대사여서 주인공의 성 정체성에 대해 오해를 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갑자기 등장한 ‘된장녀’

'어벤져스3' 박지훈 번역가의 과거

[사진 영화 '007 스카이폴'(2012) 스틸컷]

2012년 개봉한 영화 ‘007 스카이폴’에서는 갑자기 ‘된장녀’라는 여성 비하 단어가 등장했다. 실제 대사는 “She’s pretty if you like that sort of things”로 “네가 그런 취항이라면, 그녀가 마음에 들 거야”정도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영화에서는 “예쁘네요. 된장녀 같지만”이라는 대사로 처리됐다.

 

이에 대해 박 번역가는 2013년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된장녀’ 같은 흔히 쓰는 은어 쓰는 것을 좋아한다”며 “물론 어떤 관객은 저런 단어를 어떻게 자막에 넣느냐고 비난할 거다. 왜 자막에서만 그렇게 보수적인 기준을 들이대는지 의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뻔하잖아”가 “물난리”로

'어벤져스3' 박지훈 번역가의 과거

[사진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2016) 스틸컷]

2016년 개봉한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저스티스의 시작’에서는 ‘Water, wet’을 두고 오역 논란이 불거졌고 박 번역가는 배급사를 통해 실수를 인정했다.

 

‘Water is wet’은 관용어로 물이 축축한 것과 같은 당연한 사실을 의미한다. “‘Crime Wave in Gotham’! Other breaking news: ‘Water, wet’!”는 “범죄에 허덕이는 고담시! 당연한 뉴스군”으로 번역 가능하다. 이를 박 번역가는 “‘고담시, 범죄에 허덕이다’, 다음 기사는 ‘물, 물난리가 났다’”고 번역했다.

 

당시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측은 “박 번역가는 ‘water is wet’이 본인의 오류임을 인정했고, 앞으로 번역에 대해서는 더 조심하고 세세하게 신경 쓰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end game”의 제대로 된 해석은?

'어벤져스3' 박지훈 번역가의 과거

[사진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 포스터]

이번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문제가 된 대사는 영화 막바지 닥터 스트레인지가 하는 “It’s the end game”이라는 대사다. 영화에선 “가망이 없다”고 번역됐으나 영화 개봉 이후 “마지막 단계다”라고 번역하는 게 맞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내년에 개봉하는 ‘어벤져스4’ 내용을 암시하는 대사라는 것이다.

 

마블 측은 “마블 영화는 해석의 차이라 그 부분은 해답이 없을 것 같다”며 “답은 ‘어벤져스4’에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