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냉면 맛집

by중앙일보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평양은 못 가고... 서울에서 먹어본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냉면' 발언으로 시민들 사이에서도 ‘평양냉면 열풍’이 불고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오전 회담을 시작하며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며 “대통령께서 편한 마음으로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후로 서울에 있는 평양냉면 집은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서울 시내 인기 있는 평양냉면 맛집 4곳을 직접 찾았다.

 

을지로3가 을지면옥

평양냉면 중에서도 '하드코어'한 맛으로 꼽히는 집. 을지면옥의 편육은 머리고기가 아니라 돼지고기 수육을 뜻함. 물냉면 11,000원, 편육 22,000원

 

을지로3가 평래옥

닭무침 1접시는 밑반찬으로 기본제공. 20000원으로 판매하는 닭무침과 같은 맛. 물냉면 10,000원, 녹두지짐 11,000원

 

충무로 필동면옥

을지면옥과 필동면옥은 한 가족끼리 하는 집. 냉면 맛도 비슷. 물냉면 11,000원, 제육 22,000원

 

남대문 부원면옥

저렴한 가격의 가성비 갑 평양냉면. 돼지기름으로 부쳐내는 빈대떡도 별미. 물냉면 7,500원, 빈대떡 4,000원

 

기획 :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제작 : 오다슬 oh.daseu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