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가족 통곡 뒤로…
518 진압 후 웃는 계엄군

by중앙일보

유가족 통곡 뒤로… 518 진압 후

통곡하는 유가족, 웃는 소준열 사령관. [사진 5·18민주화운동기록관=KBS]

80년 5월의 참상을 담은 영상이 38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9일 광주광역시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5·18민주화운동 미공개 영상기록물 상영회’를 개최했다.

 

80년 5월 20일부터 6월 1일까지 망월동 묘역과 적십자병원, 옛 전남도청 일대의 모습이 담긴 영상에는 진압 작전을 끝낸 계엄군의 모습도 담겨있다.

 

전남도청에 도착한 계엄군 지휘자들은 진압 작전이 끝난 현장에서 밝은 얼굴로 악수를 했다. 헬기에서 내린 주영복 당시 국방장관 등 신군부의 주요 인사들이 어깨를 두드리며 악수를 하자 진압 책임자였던 소준열 사령관의 입가에 웃음이 번졌다.

유가족 통곡 뒤로… 518 진압 후

주영복 당시 국방장관. [사진 5·18민주화운동기록관=KBS]

5·18기록관이 한 수집상으로부터 사들여 공개한 영상에는 영안실에 안치된 참혹한 모습의 시신, 통곡하는 유가족, 망월동 묘역 안장 모습 등이 담겨있다.

유가족 통곡 뒤로… 518 진압 후

[사진 5·18민주화운동기록관=KBS]

5·18기록관은 10일부터 30일까지 광주 동구 금남로 5·18기록관에서 영상물을 공개 상영한다. 오는 11일부터는 한국영상자료원 서울 마포구 상암동 본원과 경기 파주 분원 영상도서관에서 멀티미디어 서비스로 무료 열람할 수도 있다. 5·18기록관은 해당 영상물에 나오는 인물이나 장소 등에 대해 시민 제보를 받는다. 제보 전화 062-613-8202, 8287.

유가족 통곡 뒤로… 518 진압 후

현장 도착한 신군부와 악수 나눈 뒤 웃는 소준열 사령관. [사진 5·18민주화운동기록관=KBS]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