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나경원 “야당은 적대시…못한 게 많다” 문 정부 1년 혹평

by중앙일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출범 1주년을 맞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못한 게 많다”고 혹평했다.

나경원 “야당은 적대시…못한 게 많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나 의원은 1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 출범 1주년을 어떻게 평가하나’는 물음에 “사실 지금까지 지지율이 좋다 이렇게 말씀들 많이 한다. 최근에 80%가 넘는 지지율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 야당이 야당 역할을 그동안 잘 못 한 게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는 부분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또 나 의원은 “최근 남북정상회담장에 김정은 위원장을 끌어낸 것, 물론 김정은 위원장은 여러 가지 이유로 그 자리에 앉았지만 어쨌든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평가해 줄 부분이 있다”며 “물론 그 부분은 앞으로 저희가 계속 길게 봐야 할 것이 너무 많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그러나 지나친 일련의 과정이 보수의 궤멸, 야당과 통합의 정치보다는 갈등과 대립의 정치를 너무 지나치게 해 오지 않았나, 이런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적폐청산의 문제라든지, 개헌 이슈에서 일방적으로 추진하려고 했던 여러 가지 쟁점들이라든지, 교육정책, 경제정책, 그런 부분의 아쉬움이 많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지율이 너무 높다 보니까 점점 더 국민 전체의 지지를 받는 것보다는 본인의 지지자들을 위한 정치를 좀 지나치게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 취임) 1주년도 되셨는데 앞으로 야당을 국정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고 ‘야당은 적대시하는 대상’으로 생각한다”며 “같이 국회에서 이러한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하는 여당의 형님 같은 자세, 또 문 대통령의 자세 전환이 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 “저희가 정말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평화 프로세스와 비핵화 프로세스가 균형을 맞춰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완전한 비핵화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우리가 분위기를 만들어 가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1월 선거를 위한 성공 퍼포먼스가 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