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철원 총기사고 김모 병장이 아들입니다”

by중앙일보

지난 9일 강원 철원군 육군 모 부대 최전방 GP(감시소초)에서 총기 오발로 병사 1명이 관통상을 입는 사고가 났다. 응급처치를 받은 병사는 민간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가운데 해당 병사의 아버지가 사건이 축소은폐되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총기사고를 입은 김모 병장의 아버지 김모씨는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저녁 뉴스(철원 3사단 총기사고)에 난 김모 병장이 바로 우리 아들이다”며 사진 두장을 함께 공개했다.

“철원 총기사고 김모 병장이 아들입니

[사진 SNS 캡처]

“철원 총기사고 김모 병장이 아들입니

[사진 SNS 캡처]

그는 “평소에도 총기를 겨누는 장난을 자주 쳤다는 A병장이 총을 팔에 대고 쏴 팔을 관통한 총알이 아들 옆구리에 박혔다”며 “3시간 반 수술 끝에 총알 제거하고 목숨을 보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행히 장기나 뼈는 다치지 않았다. 방탄복이 완충 역할을 한 것 같다”고 수술경과를 설명했다.

 

김씨는 현재 아들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임을 전하며 사건이 축소 은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뉴스보도에 대해 ‘팩트’를 주장하며 2가지 부분에 대해 지적했다.

“철원 총기사고 김모 병장이 아들입니

[사진 SNS 캡처]

첫 번째로 “(A 병장이) 전에도 총을 겨누는 장난을 여러 번 했다. 그것이 이번에 사고로 이어졌다”고 주장하며 ‘단순오발사고’라는 보도에 대해 “총을 팔에 대고 쏜 것이 맞는데 오발로 총알이 발사되어 팔에 맞게 된 것처럼 보도”됐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총알이 팔을 관통하고 옆구리에 박혔다”며 ‘팔관통상을 입었다’는 보도에서는 ‘옆구리 부상’사실이 빠졌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하늘의 도우심으로 아들은 살았지만 축소은폐하려는 그들의 움직임을 보면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관이 다녀간 뒤로 아들이 전에는 총을 겨눈 적이 없다고 말을 바꿨다. 도저히 그냥 참고 있을 수가 없어 여기에 공개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10일 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50분께 경계근무를 마친 병사들이 총기 안전검사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연병장에 집합해 대기하던 중 A 병장이 동료 병사의 K-1 소총 오발로 오른팔 윗부분에 관통상을 입었다.

 

의무병에게 지혈 등 응급처치를 받은 김모 병장은 곧장 의무후송헬기로 민간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