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측 "무슨 일 있던 것은 아냐"

by중앙일보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배우 전종서가 15일 오후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사진 일간스포츠]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배우 전종서가 15일 오후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사진 일간스포츠]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배우 전종서가 15일 오후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전종서 측이 공항 출국 사진 논란에 대한 입장을 15일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영화 '버닝'으로 제71회 칸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던 전종서는 자신을 촬영하는 취재진을 의식해 옷으로 카메라를 가리는 모습을 보였다. 다소 굳은 표정도 함께였다.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배우 전종서가 15일 오후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사진 일간스포츠]

전종서의 이 같은 태도는 그의 이름이 이날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게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관계자는 "전종서가 무슨 일이 있던 것은 아니다"라며 "전종서는 단편 영화나 연극 무대 등 그 어떤 활동도 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다. 갑자기 많은 취재진의 관심을 받아 당황스러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버닝' 스틸컷 속 전종서.

그러면서 "출국은 비공개 일정으로 촬영이 예정돼 있던 것은 아니었다"며 "모든 것이 처음인 친구다 보니 현장에서 취재진을 보고 당황해 서툴고 미숙한 행동을 보인 것 같다"고 했다.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전종서가 4일 오전 용산CGV점에서 열린 영화'버닝'의 칸 국제영화제 출국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 일간스포츠]

실제로 전종서는 '버닝' 관련 공식 일정에서도 매번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이에 '버닝'에 함께 출연한 배우 유아인은 "모든 것이 처음이라 그렇다"고 전종서를 옹호한 바 있다.

옷으로 가리고 운 듯한 얼굴…전종서

영화 '버닝' 포스터.

영화 '버닝'은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해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로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이창동 감독이 지난 2010년 영화 '시'로 각본상을 받은 후 약 8년 만에 내놓는 신작이다. 17일 개봉.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