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홍준표 "'노무현 자살'이라고 해서 막말 프레임에 갇혔다"

by중앙일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나를 막말 프레임에 가둔 것은 노무현 자살이라는 말에서 비롯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노무현 자살'이라고 해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강원도 춘천시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회의실에서 열린 강원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기들에게는 신격화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서거라고 하지 않고 자살했다고 말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그 후 적절한 비유와 상대방의 폐부를 찌르는 말들은 모두 막말로 덮어 씌어 왔다"면서 "강자는 적이나 상대방을 배려하는 고상함과 품위를 내보이는 여유가 있어도 될지 모르나 약자가 짐짓 그런 태도를 보이는 것은 굴복이나 굴종에 다름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당내 일부 패션 우파들은 정권에 굴복하는 것이 자신들이 살길이라고 판단하고 대여 유화 노선을 걷고 있으나, 나는 그것이 보수 궤멸을 가져온 가장 큰 잘못으로 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지금 말밖에 없는 한없이 약한 야당이다. 강하게 맞서야 한다. 그래야 우리에게 기대를 걸고 있는 국민이 뭉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위급할 때는 언제나 소위 막말도 서슴지 않았던 YS의 돌파력을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홍준표 "'노무현 자살'이라고 해서

지도부의 백의종군을 촉구한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 [연합뉴스]

이에 앞서 홍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당내 일부 중진과의 불협화음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모두가 합심해야 할 때에 지도부 흠집이나 내는 행태는 어제오늘 있었던 일은 아니다"라며 "그런 일이 있을 때마다 그걸 잘못이라고 지적하는 사람이 당내에 한명도 없다는 것은 그만큼 내가 무계파로 당 운영을 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마의를 생각하면서 한없이 참아야 하는데 바로 반응하는 것은 아직도 내게 열정이 남았다는 증좌"라고도 했다.

 

사마의는 중국 삼국시대 위나라의 정치가이자 제갈량의 라이벌이었다. 사마의는 제갈량과의 싸움에서 번번이 패하지만, 후에 촉나라에 맞서지 않고 방어하며 인내하는 전략으로 최후의 승자가 됐다. 전날 정우택 전 원내대표가 “당 지지율과 선거전략 부재의 책임을 지고 (당 지도부는) 백의종군하라"고 요구하자 홍 대표는 즉각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맞받아쳤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