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바다향기로’

by중앙일보

65년 만에 민간인 출입 가능하자 관광객 줄이어

깨끗한 바다와 기암괴석 어우러진 천혜의 비경

“60년 넘게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청정해변입니다.”

 

지난 17일 오후 강원도 속초시 대포동 외옹치 마을에 있는 산책로 ‘바다향기로’. 수백명의 관광객이 시원한 파도 소리를 들으며 걷고 있었다.

 

한국전쟁 이후 65년간 민간인 출입이 통제됐던 이곳은 산책로가 개통되면서 깨끗한 바다와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천혜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일부 주민들은 해안가에 밀려온 미역과 다시마를 채취했다. 한 관광객들이 미역을 사고 싶다고 하자 “그냥 가져가세요”라고 말한 뒤 비닐봉지에 담아 건네기도 했다. 엄경선(63·여·대구시)씨는 “5시간이 걸려 속초까지 온 보람이 있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강원도 속초를 찾은 관광객들이 65년 만에 민간에 개방된 외옹치 '바다향기로'를 산책하는 모습. 박진호 기자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강원도 속초시 외옹치 '바다향기로' 인근 해변으로 밀려 온 미역과 다시마를 채취하는 주민들. 박진호 기자

군 경계 철책 950m 중 755m 철거

바다향기로는 총 길이가 1.74㎞다. 지난해 4월 개통된 외옹치 구간(890m)은 ‘동해안 군 경계 철책철거 사업’의 하나로 속초시와 롯데리조트 속초가 연계해 추진한 민간투자 사업이다.

 

속초지역에서 유일하게 철책이 남은 구간으로 개통 이전엔 950m 구간에 높이 2m의 철책이 있었다. 하지만 산책로 개통으로 755m 구간의 철책이 철거됐고 195m만 남은 상태다.

 

새로 개통된 외옹치해수욕장~외옹치항 구간은 암석관찰길, 안보체험길, 하늘데크길, 대나무명상길로 나누어져 있다. 이 구간을 왕복하는 데에는 40분 남짓한 시간이 걸린다.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강원도 속초 해안가가 한눈에 보이는 '바다향기로' 군 경계 철책 구간. 박진호 기자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안보 교육 차원에서 남겨 둔 일부 군 경계 철책과 초소. 박진호 기자

무장공비 침투 사건 이후 철책 생겨

한국전쟁 이후 민간통제구역이었던 외옹치에 철책이 생긴 건 1970년이다. 당시 고무보트를 이용한 무장공비 침투 사건 발생 이후 군에서 경계 철책과 감시 초소 등을 설치했다.

 

속초시는 존치한 군 경계 철책과 초소를 안보체험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군부대에 무장공비 침투 사건 관련 사진 자료 등을 요청한 상태로 자료가 확보되면 전시 공간 등을 만들 방침이다.

 

딸과 함께 속초를 찾은 김지수(44·여·경기도 파주)씨는 “철책과 초소 등 역사적으로 상징성 있는 시설을 일부 남겨 둔 점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실제 산책로 중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구간은 울창하게 자란 해송과 함께 바다를 감상할 수 있고, 군 초소와 철책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안보체험길이다.

 

속초시 관계자는 “외옹치 구간 철책은 속초에 남은 유일한 철책이라 의미가 있다”며 “3개월의 임시 운영 기간이 끝나는 7월부터 안보체험공간 조성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강원도 속초시 외옹치 해변 인근에서 본 '바다향기로' 박진호 기자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시원한 파도 소리와 솔 내음을 만끽할 수 있는 강원도 속초시 외옹치 '바다향기로' 박진호 기자

강릉 ‘바다부채길’도 철책 철거 후 관광 명소로

바다향기로처럼 군 경계 철책 철거로 관광 명소가 된 곳은 또 있다.

 

2016년 10월에 개방된 강릉 정동진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역시 군 경계 철책으로 민간인 출입이 가능해진 곳이다. 현재까지 7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탐방로를 찾았다.

 

전체 거리가 2.86㎞인 바다부채길은 대부분 구간이 평탄해 남녀노소 누구나 1시간10분이면 전 구간을 둘러볼 수 있다.

 

이처럼 해안가를 따라 길게 늘어졌던 철책이 사라지면서 개방된 해안 명소로 관광객들이 몰리면서 자치단체마다 해안 탐방로 조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모습. [중앙포토]

철책 걷어내자 대박… 속초 외옹치 ‘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모습. [중앙포토]

국방부 동해안 일대 철책 7.74㎞ 철거 추진

이에 따라 국방부는 강원도 동해안 일대 군 경계 철책 중 7.47㎞ 구간을 2020년까지 철거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국회의원은 지난달 국방부 관계자들과 가진 군 경계철책 철거 관련 면담에서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 기본계획'을 보고받았다.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강원도 동해안 군 경계 철책 129.04㎞ 중 이미 철거를 진행 중인 42.72㎞를 제외하고 86.32㎞를 전수조사했다.

 

조사결과 즉시 철거가 가능한 3.9㎞ 구간은 2019년까지 조기 철거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3.57㎞ 구간은 감시 장비 보강 후 2020년까지 철거한다는 방침이다.

 

주민 박선민(64·여)씨는 “군 경계 철책 철거로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산책로가 개방되고 수많은 관광객이 속초를 찾고 있다”며 “동해안에 설치된 군 경계 철책이 철거되면 자연스럽게 지역 경기 활성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속초=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