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안철수 “정치 일선 물러날 것”…이번주 거취·계획 발표

by중앙일보

안철수 “정치 일선 물러날 것”…이번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지난달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입장을 발표하기에 앞서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13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정치 일선에서 물러날 뜻을 밝힌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안 전 의원이 조건부지만 정치에서 퇴진할 뜻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날 문화일보는 지난 6일 안 전 의원이 “국민이 다시 소환하지 않는다면 정치에 복귀하지 못할 것”이라며 “국민이 다시 부를 때까지 물러나 있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안 전 의원은 “2012년 9월 무소속 대선 출마 선언으로 정치를 시작한 지 5년 10개월 지났지만, 바둑으로 치면 그동안 단 한 번도 제대로 복기를 해본 일이 없다”며 “이제는 정말 시간을 갖고 나를 돌아볼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모르겠지만, 국민이 이른 시일 안에 나를 다시 불러들이리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나를 다시 부르지 않는다면 정치권에 영원히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안 전 의원 측은 이번 주 중으로 자신의 거취와 향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9일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이와 함께 공부 필요성이 있다면 국내외 유학 가능성에 대한 입장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로 서울시장에 도전했다가 낙선한 이후 낙선자 인사 등만 하며 조용한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