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죽을 때까지 먹을 약인데···" 약국에 고혈압 환자 북새통

by중앙일보

발암물질 우려 혈압약 문의 쇄도

다른 약 교환되지만 환불은 불가

식약처, 104개 제품 판매중지 해제

"죽을 때까지 먹을 약인데···" 약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일 발암물질 작용 가능성이 있는 불순물이 검출된 중국산 ‘발사르탄’을 사용한 고혈압 치료제 판매를 중지했다. 사진은 판매가 중지된 한국콜마의 하이포지정. [뉴스1]

보건 당국이 긴급 현장 조사를 실시해 발암물질 우려 고혈압 약(219개)에서 104개를 제외했지만 소비자 불안이 가시지 않고 있다. 복용 중인 약이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려는 발길이 약국과 병원에 밀려들었다.

 

9일 오후 1시 서울 양천구 한 약국. 석달 째 약을 먹고 있는 고혈압 환자 권순조(73)씨가 ‘디르탄 정’이라는 약을 상자째로 들고왔다. 권씨는 “약국에서 전화를 받고 (문제의 약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그 전에는 몰랐다”며 “이 약을 이달 초에 처방 받은 건데 몇 개 안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죽을 때까지 먹어야 되는 약인데 발암물질이라고 그러니까 들고 왔다. 병 나으려고 먹는 약인데 암 걸려서 죽으라는 말이냐. 크게 문제되지 않겠지만 지속적으로 먹으면 문제가 되지 않겠어요. 나 원 참”이라고 말했다. 약사는 “디르탄을 딱 네 알 먹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219개 목록에 들지 않은 약을 갖고 와서 확인하는 환자도 있었다. 고혈압 환자 정용주(73)씨는 ‘디오반’ 약 상자를 들고 왔다. 그는 약사에게 “이 약 좀 봐주세요”라고 내밀었다. 다행히 문제의 약 목록에 없었다. 그는 “혈압약 먹은지 1년 됐다. 경주동국대병원 다니는데, 자식 보러 서울에 와 있다. 오늘 아침에 병원에서 (문제가 없다는) 문자가 왔다. 불안해서 전화해서 물어봤다. 그래도 불안해서 약국으로 왔다”고 말했다.

 

다른 약국에는 문의 전화가 10통 넘게 왔다. 약사는 “전화로 물어보는 약들이 거의 다 문제 리스트에 없는 괜찮은 것인데도 불안해서 묻는 것 같다”며 “‘괜찮은 약’이라는 한 마디가 환자들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동네의원을 비롯한 의료기관에도 발길이 이어졌다. 서울 강남구 박정배 JB내과의원 원장은 “고혈압 약은 몇 년 동안 먹어야 하는데 발암물질이 들어있다고 하니 굉장히 위협적으로 느끼게 된다. 환자들이 매우 심각하게 물어본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에 문제가 된 약을 처방받은 환자들이 비용 부담 없이 다른 약으로 교환받을 수 있도록 했다. 환불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의료기관에 복용 환자 명단을 제공하고 개별 연락을 취하도록 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긴급 현장 조사를 실시해 104개 제품(46개 업체)이 문제가 된 중국 제지앙 화하이 사의 발사르탄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9일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를 해제했다. 서류 상으로는 문제의 원료를 사용한 것으로 돼 있지만 실제로 사용하지 않은 약들이다. 한림제약의 발사오르정320밀리그램(발사르탄), 조아제약의 더블포지정10/160mg 등이다. 나머지 115개는 계속 판매와 제조가 중지된다.

 

세부사항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 알림/공지→ 보도자료 또는 이지드럭(ezdrug.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대표 블로그(blog.naver.com/kfdazzang)나 페이스북(www.facebook.com/mfds)에서도 가능하다.

 

김정연·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