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제동 KBS 뉴스쇼 앵커로 거론…공영노조 반발

by중앙일보

김제동 KBS 뉴스쇼 앵커로 거론…공

[포토]김제동, 다신 한번 웃어요~

방송인 김제동이 ‘뉴스쇼’형식의 KBS 시사프로그램 진행을 맡는다는 소식에 KBS 공영 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1일 KBS공영노동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전날 ‘이제 KBS뉴스 앵커도 김제동씨가 맡는다고?’를 제목으로 한 성명을 발표했다. KBS에는 제1노조인 ‘공영노조’와 제2노조인 민주노총 언론노조 산하 ‘새 노조’가 있다.


공영노조측에 따르면 KBS는 1TV에서 밤 10시부터 11시 대에 PD들이 만드는 새로운 형태의 뉴스프로그램을 방송하기로 하고, 편성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프로그램의 제작은 PD들이 맡기로 했고, 진행자로는 방송인 김제동 씨가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제동 측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출연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했다.


프로그램 성격은 현장 중계와 인터뷰, 미니 토론, 소셜미디어와 연계된 라이브 토크 등을 결합한 신개념 ‘뉴스 쇼’ 형태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는 “기존 뉴스 포맷을 벗어난 형식으로 시사교양 PD들이 제작한다”면서 “다만 아직 내부적으로 부서 간 조율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어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공영노조는 성명서에서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좌편향 인사들이 KBS의 주요 시사프로그램을 도맡아 방송하더니 이번에는 뉴스앵커에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제동 씨를 기용한다고 한다”며 “공정성과 객관성, 균형성의 문제, 또 편파성의 문제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공영노조는 “과거 노무현 정권시절에도, KBS에서는 ‘시사 투나잇’ 이라는 타이틀로 PD들이 뉴스프로그램을 제작한 적 있지만 당시해당프로그램은 방송 내용보다는 잦은 편파 시비로 더 많이 알려졌다”며 “이제 또다시 KBS가 그때의 편파성 논란으로 빠져들지 모른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