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홍준표 “문재인 정권, 부동산 증세로 무상복지·대북지원 자금 마련”

by중앙일보

홍준표 “문재인 정권, 부동산 증세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최근 각종 부동산 증세를 통해 무상복지·대북지원 자금을 마련하려는 문(재인) 정권의 정책은 나라의 장래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근로소득보다 이전소득이 많은 나라가 성공한 전례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증세를 통해서 이전소득을 무상으로 더 많이 나눠주려는, 소위 무상복지 국가는 베네수엘라·그리스로 가는 망국이다”라고 했다.


그는 “이념에 너무 몰입하는 경제 정책은 국민 경제를 멍들게 한다”며 “나라가 정상화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문재인 정권, 부동산 증세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홍 전 대표는 또 다른 글에선 “모든 근심·시련·갈등 태평양 바다에 내던져 버리고 다시 내 나라로 돌아간다”고 했다.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해 지난 7월11일 미국으로 떠난 홍 전 대표는 추석 성묘를 위해 오는 15일 귀국할 예정이다.


당내에서는 홍 전 대표가 귀국 후 잠재적 당권 주자로서 정치 일선에 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홍 전 대표는 미국 체류 기간 페이스북을 통해 지속적으로 국내 정치 현안 등에 대해 자기 생각을 밝히는 등 정치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난 것이 아님을 시사해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