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은혜, 어딜와서 인사해" 홍영표·김성태 실랑이 충돌

by중앙일보

"유은혜, 어딜와서 인사해" 홍영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도덕성을 문제 삼는 야당 의원들의 집중공세를 받았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자로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된 유은혜”라며 자기 소개를 한 뒤, “오랜 기간 국회의원으로 이 자리에 있었지만, 국무위원으로서 새롭게 이 자리에 서니 무거운 책임감을 다시 느낀다”고 말했다.

"유은혜, 어딜와서 인사해" 홍영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강하게 항의하고 나섰고, 이에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를 제지하며 두 원내대표가 가벼운 몸싸움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위장전입과 2020년 총선 출마 여부를 중심으로 유 부총리를 거세게 몰아붙였으나, 유 부총리는 지난달 19일 인사청문회 때와는 사뭇 다른 여유 있는 모습으로 대응했다.

"유은혜, 어딜와서 인사해" 홍영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 답변에 앞서 머리를 쓸어넘기고 있다. [뉴스1]

하지만 청문회장을 방불케 하는 질문과 답변이 계속되자 의석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고성으로 항의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이 “어딜 와서 인사를 하나”, “사퇴하세요” 등 유 후보자를 향한 야유를 쏟아내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본회의장 앞으로 나와 대정부질문 사회를 보던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항의하기도 했다. 이에 일부 여당 의원들이 본회의장 단상 앞으로 나와 “대정부질문이나 해라”, “질문답게 합시다”, “경고 주세요”라고 항의해 회의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본회의장 앞으로 나와 각각 항의했고 홍ㆍ김 원내대표는 서로 팔을 잡아끌며 충돌하기도 했다.

"유은혜, 어딜와서 인사해" 홍영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 사회 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자질 및 임명문제를 제기하자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왼쪽은 홍 원내대표를 저지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유 부총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정리한 자료를 본회의장 스크린에 띄우며 “누구나 보내고 싶은 학교에 자기 자녀를 보내기 위해 위장전입하고, 범법행위를 저지른 사람이 과연 교육부 장관이 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유 부총리는 “위장전입을 한 사실에 대해서 여러 차례 국민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렸다. 국민 여러분의 지적에 대해선 아프게 받아들이고,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위장전입 문제에 대해선 거듭 사과했다.


다만 유 부총리는 자신의 딸이 다닌 덕수초등학교가 학부모들이 선호하는 학교라는 지적엔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덕수초는 그러한 명문 학교가 아니고, 입학생들이 부족하기도 했다”며 반박했다.

"유은혜, 어딜와서 인사해" 홍영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주 의원이 “차기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교육부 장관직을 위해 모든 것을 올인하겠다고 약속할 수 있느냐”며 사실상 2020년 총선 불출마를 압박하자 즉답을 피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 장관으로서 교육개혁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 것이 제가 지금 집중하고 온 힘을 기울여야 하는 일”이라며 “총선 출마, 불출마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그 기간 얼마나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지의 문제”라고 답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은 “거취에 대해 제대로 답을 못하는 상황에서 어떤 일을 계획하고, 추진하고, 집행할 수 있겠느냐”며 “더는 장관을 상대로 질의하는 게 의미가 있을까 생각한다”며 꼬집었다.


야당 의원들과 유 부총리의 대치가 이어지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대정부질문 사회를 보던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항의차 연단으로 나아갔고, 이를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막으면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유은혜, 어딜와서 인사해" 홍영표·

20181004/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 ·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자질 및 임명문제를 제기하자 홍영표 원내대표(오른쪽)가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강하게 항의하고 나섰고,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를 제지하며 두 원내대표가 가벼운 몸싸움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