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15억짜리 그림을 파쇄한 화가

by중앙일보

영 소더비 경매에 참여한 뱅크시

낙찰 순간 그림 잘라내는 이벤트

15억짜리 그림을 파쇄한 화가

5일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파쇄된 뱅크시의 ‘풍선과 소녀’. [AP=연합뉴스]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약 15억원에 낙찰된 그라피티 예술가 뱅크시의 작품이 낙찰봉 소리가 들리자마자 저절로 파쇄됐다. 작가 뱅크시가 벌인 일이었다.


가디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소더비의 경매장에서 뱅크시의 ‘풍선과 소녀’는 전화로 참여한 입찰자에게 104만 파운드(한화 약 15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진행자가 낙찰봉을 내려친 순간 그림의 캔버스천이 액자 밑으로 내려오며 세로로 잘려나갔다.


다음날 뱅크시는 액자에 파쇄기를 설치하는 과정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몇 년 전, 그림이 경매에 나갈 것을 대비해 액자 안에 몰래 파쇄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파괴하려는 충동은 곧 창조의 충동”이라는 피카소의 말을 인용했다.


뱅크시는 과거에 자신의 작품을 통해 터무니없는 가격에 미술 작품이 거래되는 경매 현장을 비꼰 적 있다. 작품에 ‘난 정말 너 같은 멍청이가 이런 쓰레기를 진짜로 살지 몰랐어’라고 써놓은 것이다.


영국 출신의 ‘얼굴 없는’ 거리의 화가 뱅크시는 기발한 유머 감각과 신랄한 현실 비판이 담긴 그라피티로 유명하다. 이번 사건도 그가 자신만의 방법으로 미술 경매 시스템을 조롱한 것으로 보인다. 소더비의 수석디렉터 앨릭스 브란크칙은 “우리는 뱅크시에게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노숙자들이 모이는 곳의 벽에 애플 창업주 스티브 잡스를 도둑처럼 그렸고, 최근에는 영국의 브렉시트를 유럽연합 국기에서 별 한 개가 깨지는 모습으로 표현한 바 있다.


이번에 낙찰된 작품은 뱅크시의 작품이라는 점, 미술계 역사상 희대의 장난이 더해진 작품이라는 점에서 오히려 가치가 올라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소더비는 “낙찰자와 다음 조치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