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나도 제주 사람

by중앙일보

㈔제주올레가 만든 ‘어슬렁 코스’

서귀포 구석구석 훑는 걷기여행 길

4개 테마, 8개 코스 따라 도심 여행

동네 맛집·담수욕장 숨은 명소 발굴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서 지도 배포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어슬렁 코스’는 올레길을 낸 ㈔제주올레가 소개하는 서귀포 걷기여행 길이다. 길을 걸으면 서귀포 시민이 일상을 보내는 소소한 공간을 만나게 된다. 사진은 제주 기당미술관. 창 너머로 한라산이 보인다. 양보라 기자

㈔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가 또 하나의 길을 냈다. 제주도 서귀포시 구석구석을 어슬렁 걷는다 해서 이름 붙은 ‘어슬렁 코스’다. 어슬렁 코스는 공식적으로 지난해 10월 개장했지만, 비공식적으로는 2016년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와 함께 탄생했다. 서귀포 구도심에 머무는 올레꾼을 위해 ㈔제주올레가 여행자센터에서 부지런히 소개해 왔던 골목길이 어슬렁 코스로 명명됐을 뿐이다.


제주올레가 섬을 크게 한 바퀴 도는 둘레길이라면, 어슬렁 코스는 서귀포 시내의 작은 골목을 파고든다는 점이 다르다. 자연의 쉼표·문화의 향기·시간의 흔적·한라산 물길이라는 네 가지 테마로 나뉜 어슬렁 코스는 테마마다 A·B 두 코스를 둬 모두 8개 코스로 구성된다. 제주의 바다와 하늘이 시리도록 푸르렀던 11월 첫 주, 어슬렁 코스를 따라 서귀포의 속내로 한 발짝 들어섰다.

동네 사람처럼 살아보기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해마다 11월 개최되는 제주올레 걷기축제. [사진 사단법인 제주올레]

제주를 찾아간 11월 첫날은 ㈔제주올레가 2010년부터 해마다 개최하는 제주올레 걷기축제(올레축제)의 개막일이었다. 한국은 물론이고 일본·중국·싱가포르 등에서 모인 올레꾼 수천 명이 작은 마을에 모여 일제히 올레길을 걷는 장관이 빚어졌다. 1∼3일 사흘간 진행된 축제는 제주올레 5·6·7코스를 하루에 한 코스씩 걷는 일정으로 치러졌다.


2012년 11월 21코스까지 개장하면서 제주올레는 마침내 제주도 둘레길을 완성했다. 올레길을 내면서 ㈔제주올레는 마을의 여행문화를 가꾸는 일에도 열정을 쏟았다. 마을 민박이나 마을의 체험 거리를 올레꾼에 소개했고, 마을과 공생하는 축제도 열었다. 올레축제는 올레길이 지나는 마을의 주민이 음식을 마련하고 공연을 준비한다.


‘어슬렁 코스’ 역시 ㈔제주올레의 마을 사랑이 빚어낸 작품이다. ㈔제주올레 안은주 이사는 “제주올레를 걸으러 온 사람들이 마을에서 즐길 수 있는 것을 소개하자는 취지로 만든 길”이라고 어슬렁 코스를 소개했다.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어슬렁 코스의 시작점이자 종착점인 제주올레 여행자센터. [사진 사단법인 제주올레]

어슬렁 코스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지난해 10월 어슬렁 코스 지도를 제작해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 비치했는데, 5000부가 순식간에 없어졌다. ㈔제주올레는 지도 2만 부를 추가로 인쇄했다.


여행자들이 그림 같은 제주의 자연을 뒤로하고 서귀포 구석구석의 골목길에 매료된 까닭이 궁금했다. 어슬렁 코스를 기획한 ㈔제주올레 박미정 실장이 “어슬렁 코스는 마을 주민의 일상적인 공간을 지나니 동네 사람처럼 어슬렁 걸어보라”고 일러줬다. 어슬렁 코스 지도 한장을 얻어 여행자센터를 출발했다. 길에 따로 표식이 없으니 지도를 잘 보고 걸으라는 조언을 들었다.

한라산 품은 미술관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칠십리시공원은 여행객에게 무명에 가깝지만 지나치긴 아쉽다. 공원에서 천지연 폭포를 조망할 수 있다. 양보라 기자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사진 찍으며 놀기 좋은 칠십리시공원. 공원 안에 갤러리와 미술관도 있다. 양보라 기자

맛보기 코스로 어슬렁 코스 ‘문화의 향기’ 테마 A코스를 골랐다.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 시작해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끝나는 길은 2.7㎞로 비교적 짧았다.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역으로 코스를 거슬러 가니 가장 먼저 서귀포칠십리시공원이 나타났다. 서귀포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시를 담은 시비가 띄엄띄엄 서 있는 것 말고는 평범한 공원으로 보였다. 그런데 공원 한가운데서 천지연폭포가 내려다보였다. 폭포 위쪽으로는 한라산이 훤히 드러났다. 공원이 여행객 사이에 무명인 것이 이상할 정도였다.


길은 공원 옆 야트막한 오름 삼매봉(153m) 방향으로 이어졌다. 제주올레 7코스는 삼매봉 정상에 있는 정자까지 닿지만, 어슬렁 코스 지도는 정상으로 향하기 전 옆길로 빠지라고 안내했다. 삼매봉으로 가는 둔덕에는 서귀포예술의전당과 기당미술관, 삼매봉도서관이 쪼르륵 서 있었다.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제주에서 나고 제주에서 삶을 마감한 변시지 화백의 그림이 빼곡한 기당미술관. 양보라 기자

건물 벽면을 현무암으로 장식한 기당미술관을 건물이 멋있다는 이유로 들어가 봤다. 기당미술관은 서귀포 법환동에서 태어난 재일교포 사업가 기당 강구범(1909~94) 선생의 지원으로 1987년 개장한 국내 최초의 시립 미술관이다. 미술관에는 제주에서 태어나 제주에서 생을 마감한 변시지(1926~2013) 화백의 그림이 빼곡했다. 고준휘(34) 큐레이터가 아트 라운지로 안내했다. 관람객이 쉬어가는 장소였는데, 커다란 창이 뚫려 있었다. 창 너머로 한라산 풍경이 그림처럼 걸려 있었다. “올레길 너머 깊숙한 곳에 숨은 보물 같은 장소”라고 미술관을 소개한 고 큐레이터의 말에 수긍했다.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자연광이 들어오는 삼매봉도서관. 열람실에서, 구내식당에서 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는 명소다. 양보라 기자

삼매봉도서관도 한라산의 절경이 아무렇지 않게 펼쳐지는 명당이었다. 자연광이 쏟아지는 도서관에서 그림책을 읽는 아이들의 모습이 평화로웠다. 누구나 출입할 수 있고 누구나 책을 빌릴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정순임(45) 사서가 “삼매봉도서관에 왔으면 반드시 들를 곳이 구내식당”이라고 귀띔했다. 도서관 구내식당은 서귀포 사람들도 일부러 찾아와서 먹는 맛집이었다. 인기 메뉴는 한라산처럼 불쑥 솟은 계란 볶음을 얹은 한라산 오므라이스(5000원). 창밖의 한라산을 바라보며 오므라이스를 꿀떡 삼켰다.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삼매봉도서관 구내식당 인기 메뉴, 한라산오므라이스. 인터불고 호텔 출신 주방장이 여느 구내식당과는 다른 특색있는 메뉴를 선보인다. 양보라 기자

물 좋은 제주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바다로 폭포수가 바로 흘러가는 해안폭포인 정방폭포. 우리나라의 유일한 해안폭포다. 양보라 기자

서귀포에서 나고 자란 문화해설사 강치균(75)씨가 어슬렁 코스 걷기여행에 동행했다. 강 해설사가 추천한 길은 한라산 물길 테마의 B코스였다.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출발해 조선 시대 왜구를 막기 위해 쌓은 서귀진성까지 3㎞ 이어진다. 강 해설사가 “서귀포 사람의 생명수이자 휴식처인 서귀포 물줄기를 좇으면 제주의 속살을 들여다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귀포 중심가인 동문로터리를 지나 서귀포중학교를 오른편에 두고 골목으로 들어서니 도시의 소음이 잦아들었다. 대신 시냇물이 졸졸졸 흐르는 소리가 들렸다. 제주의 파도 소리는 익숙했어도, 제주의 시냇물 소리는 생경했다.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정방폭포 상수원인 용천이 있는 정모시쉼터. 서귀포 시민의 산책 장소로 인기 있는 곳이다. 양보라 기자

“제주는 한강이나 낙동강 같은 큰 ‘강’이 없어요. 구멍이 숭숭 뚫린 현무암 사이로 빗물이 스며들어버려요. 한데 이곳 동홍천만큼은 물이 풍부해요. 물 걱정할 필요가 없으니 서귀포 사람은 마음이 넉넉하지요.”


강 해설사가 어릴 적 멱을 감기도 하고, 식수를 떠 가기도 했다는 동홍천은 제주에 보기 드문 ‘강’ 다운 모습이었다. 동홍천 하류에 샘물이 퐁퐁 뿜어져 나오는 용천이 있는 덕분이었다. 서귀포 시민들의 휴식장소 정모시쉼터는 바로 그 용천 주변에 만든 수변공원이다.


정모시쉼터에서 10여 분 걸어가니 시냇물 소리는 우렛소리로 바뀌었다. 동홍천이 바다로 흘러드는 그 지점에 낙차 23m를 자랑하는 정방폭포가 있었다. 곤두박질친 폭포수가 그대로 서귀포 앞바다로 합류되는 장면은 절경이었다. 제주올레 6코스가 정방폭포를 지나기에 올레길을 걸을 때도 마주했던 폭포지만, 어슬렁 코스를 걸으며 정방폭포의 상수원을 보고 온 터라 감동이 남달랐다.

지도 한 장 들고 골목 따라 걸으니

해녀가 잠수복을 벗고 민물로 소금기를 닦았던 소남머리. 주변에 담수욕장도 있다. 양보라 기자

정방폭포를 빠져나와 서귀포와 연결된 새섬을 바라보며 걷자 일제강점기 일본인이 제빙공장을 만들기 위해 터를 닦은 소남머리에 도착했다. 해안 절벽을 곁에 둔 소남머리에서 일본인은 물의 낙차를 이용해 터빈을 돌려 전기를 얻으려고 했다. 지금 소남머리에는 공장 대신 서귀포시 송정동 주민이 드나드는 목욕탕이 있다. 1급수 용천이 흘러드는 냉탕인데 한여름 이곳에서 목욕을 하면 선풍기를 틀지 않고 잠을 청할 수 있단다. 해안공원이 조성된 자구리해안을 거쳐 서귀진성에 닿았다. 물길 따라 쉬엄쉬엄 걸었더니 어느덧 서귀포 앞바다에 뉘엿뉘엿 해가 잠겼다.

여행정보

제주올레 어슬렁 코스는 서귀포시 구도심 구석구석을 잇는 길이다. 모두 8개 코스로 짧은 코스는 2㎞, 긴 코스는 6.5㎞ 이어진다. 모든 코스는 서귀포시 서귀동 제주올레 여행자센터를 시작점이나 종점으로 삼는다. 어슬렁 코스 지도를 무료로 구할 수 있는 곳도 제주올레 여행자센터다. 여행자센터는 낮에는 식당 겸 카페, 밤에는 펍으로 변신한다. 게스트하우스도 딸려 있다.

제주=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