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C방 매니저가 외친 한마디, 수원 상가화재 '사망0명' 만들었다

by중앙일보

중앙일보

화재현장의 소방관들. 30일 오후 부상자 40여 명이 발생한 경기도 수원시 골든프라자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인명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기소방재난본부제공=연합뉴스]

30일 오후 경기 수원의 대형 상가건물에서 화재가 일어나 4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날 불이 난 상가는 지하 5층, 지상 11층 규모의 대형 상가였음에도 보기 드물게 단 1명의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의 부상자가 46명에 달했으나 건물 규모나 인구 이동이 많았음을 고려했을 때 피해 규모를 최소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그 이유로 2가지를 꼽았다.





PC방 매니저 "불났어요. 빨리 대피하세요"


우선 불이 난 지하층에 위치한 PC방 손님들이 신속히 대피한 점이 가장 큰 역할을 했다. 이날 불은 오후 4시 14분쯤 건물 지하층 어딘가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하 1~2층에는 500석 규모의 PC방이 3~5층에는 주차장이 있었기 때문에 자칫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특히 500석을 갖춘 지하 PC방에는 당시 250여명의 손님이 컴퓨터를 이용하고 있었다.


손님들의 빠른 대피는 PC방 매니저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PC방 매니저는 일하던 중 지하 1층 외부 연결 환풍구(배기구)에서 연기가 나오는 것을 목격하고 곧바로 밖으로 나가 건물에 불이 난 것을 확인했다. 그는 곧바로 지하 1~2층 손님들에게 "불이 났으니 모두 대피하라"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 일부는 "당시 손님들이 PC방 매니저와 종업원의 말에 따라 비상구 등을 통해 재빨리 대피했다"는 증언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PC방 매니저는 지하 1층과 달리 지하 2층에는 연기가 나지 않아 손님들이 불이 난 사실조차 모를 것 같아 뛰어 내려가 소리쳤다고 진술했다"며 "그의 진술대로라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데에 매우 큰 역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수원 골든프라자 화재 현장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4분 만에 현장 도착, 구조 인력 확보 작전


또 소방당국의 재빠른 출동과 빠른 상황 판단이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수원소방서 매산 119안전센터는 화재 발생 4분 만인 오후 4시 18분 현장에 도착했다. 경기소방재난본부는 오후 4시 23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이어 오후 4시 30분 대응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인접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 내려졌고, 펌프차 등 장비 87대, 소방관 218명 등 가용자원이 총동원됐다.




당시 소방당국은 지하에서 일어난 화재는 위쪽으로 솟구치는 연기 때문에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에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불이 난 건물에는 층마다 10여개의 점포가 입점해 있어 구조 인력 확보를 우선으로 하는 작전을 세웠다.




덕분에 소방당국은 현장 도착 몇 분 만에 1층에서 중상을 입은 10대 여성을 발견한 데 이어 7층에서 인명을 구조하는 등 빠르게 대처할 수 있었다. 소방 관계자는 "신속한 대응단계 발령으로 주변 권역에 있던 구조대원들을 한꺼번에 소집해 효율적으로 작전을 펼칠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수원시도 긴급 재난문자를 발송해 시민들이 화재현장에 접근하지 말도록 주의를 환기했다. 한편 이날 불은 화재 발생 4시간 40여분 만인 오후 8시 50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10대 여성 1명이 크게 다쳤고, 45명이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경상을 입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