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퇴근후야행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는 까닭

by중앙일보

창신동 인쇄골목 안 깊숙한 곳 피맥집 '동묘가라지'

창고처럼 쓰던 배달피자집을 차고 스타일 펍으로

동대문야시장의 유명 피자와 한국수제맥주가 만나

인쇄골목 놀러온 20대들의 뉴트로 플레이스

퇴근후야행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1990년대 을지로 인쇄골목 풍경. 당시 모습이 지금도 그대로 남아있다. [중앙포토]

지하철1호선 동묘역과 창신동 완구시장 사이, 작은 인쇄소가 다닥다닥 이어져 있는 골목 안쪽 구석에 젊은 직장인들이 찾아가는 피맥집이 있다. 한국 수제맥주와 동대문 야시장 상인들 사이에서 이름난 피자를 파는 '동묘가라지'다. ‘퇴근 후 어디 갈까’ 고민이라면 이곳에 가보시길. 젊은 층이라면 올해의 트렌드 키워드로 꼽히는 '뉴트로'를, 기성세대라면 지금의 밀레니얼 세대가 추구하는 삶이 어떤 것인지 느껴볼 수 있을 테니 말이다.


“여길 어떻게 알고 오셨어요?”


취재를 왔다고 하니 사장 박상현 씨가 대뜸 이렇게 묻는다. 눈을 동그랗게 뜨고 당황한 듯한 기색이 정말 신기해하는 눈치다. 한데 그 말은 이곳을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은 말이다. 대체 여길 어떻게 알고 찾아왔단 말인가.


이곳은 일부러 찾아가지 않고서는 절대 찾아갈 수 없는 위치에 있다. 역에선 도보로 5분 거리지만, 좁은 골목 안으로 몇 번을 오른쪽 왼쪽으로 꺾어 들어와야 하기 때문이다. 주변에 있는 것이라고는 작은 인쇄소들뿐이라 주의 깊게 살피지 않으면 이곳이 펍인지 모르고 스쳐 지나가기 십상이다. 휴대폰 내비게이션의 도움이 없다면 찾아갈 수 없었을 정도다.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을지로 인쇄소 골목 깊숙한 곳에 있는 피맥집, 동묘가라지.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사진을 찍고 있는 동안 젊은 남성들이 마지막 자리를 차지했다.

이렇게 외진 곳에 있지만 오후 6시 문을 열자마자 20~30대 젊은 직장인과 대학생들이 모여든다. 가게를 찾은 기쁨에 입구 사진을 찍고 있는 찰나, 두 명의 20대 남성이 가게 안으로 몸을 날려 들어갔다. 아니나 다를까. 그들은 남아있던 마지막 자리를 차지하는 행운을 거머쥐었다. 이들의 직감은 적중했다. 분명 첫 방문은 아니었으리라.


동묘가라지는 지난 2018년 9월에 문을 연 후 매일 저녁 이런 상황이 반복된다. 원래 이곳은 판소리 소리꾼 최민종 씨가 4년 전부터 창극단 운영을 위해 동대문 도매시장에 배달 피자를 만들어 팔던 곳이다. 직접 개발한 피자 맛이 입소문을 타면서 꽤 유명해졌는데, 그의 어린 시절 동네친구이자 국내 수제맥주회사(더부스)에서 3년간 경력을 쌓은 박상현 씨가 함께 피자와 맥주가 주인공이 되는 펍을 만들어보자고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주변 친구들이 SNS에 가게 오픈 소식을 올려 준 게 홍보 활동의 전부였지만. 오래된 인쇄소 골목의 정취를 신기해하는 젊은 세대가 이를 보고 알음알음 찾아오기 시작했다.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을지로 인쇄골목 안쪽 깊숙히 자리한 동묘가라지에 20~30대 젊은 층들이 모여 피자와 맥주를 즐기고 있다.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흰 페인트를 칠했을 뿐 날것 그대로 내놓은 흰 벽과 낮은 천장이 차고의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한쪽 창문에 적혀있는 메뉴까지 가게 분위기를 살린다.

내부는 가게 이름처럼 딱 '차고'같다. 골목길에서 50cm 정도 밑으로 꺼진 가게 안은 차고에나 있을 법한 공구와 물건들이 자리 잡고 있다. 천장과 벽은 하얀 석고벽이지만 가게 한 쪽면에 빈티지 스타일의 빨간 냉장고와 소파를 놔 따뜻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만들었다.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오픈할 때 찍은 전단지. 이마저도 어찌 이리 복고스러운지.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차고 한 쪽 벽에 있을법한 공구 인테리어.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귀여운 고양이 발을 당기면 맥주가 나오는 맥주 탭. 이곳을 찾는 손님들이 꼭 사진 찍어가는 물건이다.

이곳을 찾는 손님들이 가장 먼저 맛보는 건 시원한 맥주다. '카스'부터 시작해 경북 안동의 브루어리 안동맥주에서 만든 골든에일 '안동금맥주', 경기도 일산에 있는 플레이그라운드 브루어리에서 만든 '몽크 IPA', 신생 브루어리인 '더쎄를라잇'의 대표맥주인 '망고야'까지 한국 맥주들이 주를 이룬다. 박 사장이 맥주회사에서 일하면서 쌓은 노하우로 엄선한 것들인 만큼 메뉴 모두 매니아들에게 사랑받는 맥주들이지만, 그중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건 안동금맥주다. '에일이라는 이름이 생소한 사람이나 향과 맛이 강한 맥주를 꺼리는, 깔끔 지향 입맛 고객에게 추천'한다는 친절한 메뉴판의 설명처럼 깔끔한 감칠맛이 일품이다. 박 사장은 "이 맥주를 알리고 싶은 마음에 한 잔에 5000원(430mL)로 가격을 책정했다"며 "우리 가게에 온 손님이라면 한잔 이상은 꼭 마시는 인기 맥주"라고 소개했다.


조금 더 깊고 묵직한 맛을 원하는 사람들은 시나몬 슈가가 듬뿍 올라간 '코젤 다크'를 선택한다. 체코 벨코포포비키 브루어리가 만든 흑맥주로, 달큰하고 부드러운 풍미가 좋아 프라하 여행을 다녀온 사람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났다. 단, 처음 도전하는 사람이라면 시나몬 슈가 없이 먹어보길. 시나몬의 강한 향과 맛에 거부감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동묘가라지의 인기 맥주 '안동금맥주'.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시나몬슈가를 듬뿍 뿌린 '코젤 다크'.

맥주를 한 잔과 함께 곁들일 대표 안주는 뭐니뭐니해도 피자가 으뜸이다. 통돼지오븐구이(2만5000원), 깐풍치킨(1만6000원), 양푼이 몹시매운 파스타(1만6000원) 등이 고루 잘 나가지만, 이곳의 원류라고 할 수 있는 게 바로 피자니까. 고르곤졸라부터 페퍼로니·마르게리타·머쉬룸·루꼴라 등 8종류의 다양한 피자 메뉴가 구성된 것만 봐도 이곳이 가진 자신감이 드러난다. 하나만 선택한다면 '블록버스터 피자(1만8000원)를 추천한다. 햄·피망·버섯·치즈·불고기 등의 풍성한 토핑을 얹어 한 끼 식사로도 손색없다.

젊은 직장인이 퇴근 후 동묘로 몰려드

블록버스터 피자와 통돼지 오븐구이. 뒤쪽에 보이는 건 크림파스타. 양이 푸짐해서 이 정도면 5~6명이 충분히 먹는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