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美미술관 ‘청소하는 이방카’ 행위예술에…불쾌한 이방카

by중앙일보

美미술관 ‘청소하는 이방카’ 행위예술

이방카 트럼프를 풍자한 행위예술 전시가 지난 1일(현지시간)부터 열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의 한 미술관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딸이자 백악관 보좌관인 이방카 트럼프를 풍자한 행위예술 전시가 열렸다.


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더힐·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워싱턴DC의 플래시 포인트 갤러리에서는 제니퍼 루벨의 ‘진공 청소기를 미는 이방카’ 전시가 열리고 있다. 전시는 17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이 전시에서 이방카를 닮은 여성 모델은 연분홍 원피스 차림에 하이힐을 신고 분홍색 카펫 위에 떨어진 빵 부스러기들을 진공청소기로 계속 빨아들이는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관람객들이 ‘이방카 모델’ 주변에 빵 부스러기들을 직접 뿌리면 이 모델이 우아한 미소를 지으며 청소기로 부스러기들을 치운다.


전시회장 작품 옆 설명에는 이방카를 “대외적으로 딸, 아내, 엄마, 누나, 모델, 워킹우먼, 금발미녀 등 넓은 범위의 여성 정체성을 모두 표방하는 인물, 현대 여성의 아이콘이자, 여성다움의 복잡성을 대변하는 아바타”라고 적혀 있다. 또 관람객이 부스러기들을 직접 떨어뜨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그녀가 자신의 임무에 충실하도록 우리가 도와주는 것일까, 아니면 여성의 전통적인 가정일에 그녀가 예속되도록 하는 것이 재미있기 때문일까”라고 의문을 던졌다.

美미술관 ‘청소하는 이방카’ 행위예술

이 전시에서 이방카를 닮은 여성 모델은 연분홍 원피스 차림에 하이힐을 신고 분홍색 카펫 위에 떨어진 빵 부스러기들을 진공청소기로 계속 빨아들이는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AP=연합뉴스]

美미술관 ‘청소하는 이방카’ 행위예술

관람객들이 이방카가 서 있는 카펫에 빵 부스러기를 던지면, 이방카를 닮은 모델이 미소를 유지하며 ‘우아하게’ 청소기로 부스러기들을 치운다. [AP=연합뉴스]

이 행위예술에 대해 트럼프가(家)는 불쾌하다는 반응을 내놨다. 먼저 작품의 주인공인 이방카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전시에 대한 언론 기사를 링크한 뒤 “여성들은 서로를 넘어뜨리는 것과 서로 북돋는 것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나라면 후자를 택하겠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이자 이방카의 오빠인 트럼프 주니어도 트위터에 “스스로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이방카를 향해 성차별적 공격을 가하는 것은 (더는) 놀랍지 않다”며 “이 미친 세상에서는 정적을 해치기 위한 것이라면 성차별주의도 괜찮은가보다”라며 격양된 반응을 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