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서울대공원서 음식쓰레기 판다"···네티즌이 고발한 사진 보니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최근 "서울대공원 음식 쓰레기 팔고 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음식점의 위생 상태를 고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보배드림 캡처]

중앙일보

서울대공원 내 음식점 모습. [보배드림 캡처]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음식점의 위생 상태를 고발하는 게시물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최근 "서울대공원 음식 쓰레기 팔고 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주말에 5세 아이와 아내와 오랜만에 서울대공원에 갔다"며 "옥수수가 먹고 싶다길래 한개 4000원하는 옥수수를 샀다"고 적었다.


이어 "휴지통을 찾으러 음식점 옆에 갔다가 저 모습(비위생적인 상태)을 발견하고는 아이가 먹고 있던 옥수수를 빼앗아 바로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거지 같은 음식들도 짜장면 7500원, 돈까스 1만500원인데 어이가 없다"며 "음식 갖고 장난치는 거 어디로 신고하면 됩니까"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서울대공원 음식점의 충격적 위생 실태. 조리기구는 음식 찌꺼기가 있는 채 그대로 방치됐다. [보배드림 캡처]

중앙일보

서울대공원 음식점의 충격적 위생 실태. 주변 바닥은 음식 찌꺼기가 널부러져 있고 불을 지피는 시설은 찌든 때와 녹으로 뒤덮였다. [보배드림 캡처]

글쓴이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사진도 여러 장 첨부했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야외에 설치된 조리시설 모습이 담겼다.


글쓴이가 사먹었다고 밝힌 옥수수는 언뜻 봐도 뿌연 색을 띄는 구정물에 담겨있었고 그 위에는 비닐봉지가 떠다녔다. 조리기구들과 주변 바닥 역시 음식 찌꺼기가 있는 채 그대로 방치됐다. 불을 지피는 시설은 찌든 때와 녹으로 뒤덮였다.


이같은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해도해도 너무하다. 먹으면 병날 것 같은 비주얼이다" "보기만 해도 토나올 것 같다" "먹는 걸로 장난치는 일 없어져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음식점이 몰려드는 고객을 맞기 위해 외부에 임시로 조리대를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며 "음식점 업주가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철저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안전·위생 관리에 더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대공원 내 음식점들은 입찰을 통해 선정되며 서울대공원과 과천시청에서 운영·위생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