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차명진 "세월호 유족 징하게 해 먹는다"···논란되자 글 삭제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차명진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 [중앙포토]

차명진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전 한나라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유족을 향해 망언을 쏟아낸 것을 두고 비판 여론이 들끊고 있다.


차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8시 28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세월호 참사 유족에게 망언했다.


그는 또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고 하고 있다”며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 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에게 세뇌 당해서 그런지 남탓으로 자기 죄의식을 털고 있다”고 썼다.

중앙일보

차명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이 세월호 참사 5주기 하루 전날인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막말’을 적었다. [사진 차명진 페이스북 캡처]

전날 시민단체 4‧16연대와 유가족협의회가 세월호 참사에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전 총리(현 한국당 대표),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당시 정부 책임자 17명의 이름이 적힌 명단을 발표한 데 따른 인신공격성 발언으로 보인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나온 망언으로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는 차 위원장의 이름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비난 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차 위원장의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다수 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현재 이 청원은 사전동의 100명을 확보해 게시 검토 중이다.


세월호 사건 당시 유족들의 변호를 맡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차 위원장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며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박 최고위원은 차 위원장을 향해 “정말 지겹고 무서운 사람은 당신 같은 사람”이라며 “지금은 이 말만 하겠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커지자 차 위원장은 글 내용 중 ‘세월호 유가족들’이라고 쓴 부분을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이라고 바꿨다가, 결국 삭제했다. 사과는 없었다.


차 위원장은 17대·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냈다. 현재 한국당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또 최근까지 각종 종편 시사프로그램 패널로 출연하며 활동 중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