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세월호 발언은 오해” 정진석, 나경원에게 보낸 항의성 메시지엔…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 '품격언어상'을 수상한 뒤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징계위 회부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와 대화 중인 정 의원의 휴대전화 화면. 김경록 기자, [연합뉴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세월호 그만 우려먹으라’고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에 대해 “유가족이 아닌 정치권을 향한 얘기”라고 해명했다. 뉴시스와 통화에서다.


정 의원은 “유가족에게 한 말이 아닌 정치권을 향한 일반적인 말”이라며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기일 날인데 유가족에게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라며 “유가족에게 하는 말이라고 게시물 어디에 쓰여 있나. 이야기를 자꾸 만들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정 의원은 이날 의원실을 찾아온 기자들에게 이런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차명진 전 의원의 글은 보지도 못했고, 이런 메시지를 받았다. 더는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는 메시지였다”고 설명했다.


게시물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서는 “논란이 되면서 시끄러워 내린 것”이라며 “(직접 해명은) 기회가 되면 해야지. 오늘 같은 날 염장 지를 일이 뭐 있겠나. 정치권을 향해 한 일반적인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후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정 의원은 품격언어상을 수상했다.

중앙일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 수상자로 참석한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에 대한 당 윤리특위 예정 문자메세지를 보고 있다. [뉴시스]

중앙일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당사자 이야기 한마디 안들어보고 징계위 회부" 등의 문자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의원은 시상식 도중 보좌진에게서 세월호 발언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당 윤리위원회가 소집된다는 문자를 받았다. 그러자 정 의원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메시지에 따르면 정 의원은 “당사자 이야기 한마디 안 들어보고 징계위 회부” 등의 문장을 입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차 전 의원도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거론하며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글을 올려 비난받았다.


한국당은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이 같은 세월호 관련 발언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당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논란이 불거진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나온 결정이다. 세월호 참사 5주기 당일 유족들을 향한 막말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음을 의식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