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노트르담 대성당 '가시 면류관' 구하려 불길 뛰어든 사제

by중앙일보

중앙일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위험에 처했던 유물을 구해낸 영웅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에 뛰어들어 '가시 면류관'을 살려낸 신부가 주목을 받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에는 십자가 조각, 그리스도 수난의 못, 그리고 로마 군인들이 예수에게 씌워 조롱했다고 알려진 가시면류관 등 귀한 성물(聖物)이 보관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점점 더 위협적으로 타오르는 화마에 유물들의 운명을 점칠 수 없는 상황에서 소방대원들과 시민들은 서로의 손을 잡아 이은 '인간 사슬'을 만들어 불길 속으로 기꺼이 뛰어들었다.


인간 사슬의 선두에는 파리 소방서 사제로 복무 중이던 장 마크 푸르니에 신부가 나섰다.


당시 자신의 목숨을 부지할 수 있을 지 확실치 않은 일촉즉발의 상황이었지만, 푸르니에 신부는 필리프 구종 파리 15구역 구청장에게 성당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고 강력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티엔 로렐레르 KTO 가톨릭 TV 네트워크의 편집인은 푸르니에 신부가 가시면류관을 비롯한 다른 유물을 구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WP에 말했다.


다른 응급 요원들도 푸르니에 신부가 성물을 꺼내오는 데 두려움이 없었으며, 진정한 영웅이라고 추켜세웠다.


가시면류관은 나무 가지들을 엮어 원형으로 만들고 금줄로 묶은 것으로, 원래 예루살렘 시온 산에 있던 것이었는데 수난의 역사를 거쳐 프랑스 루이 9세가 사들여 이곳에 보관 중이었다.

중앙일보

화마가 휩쓸고 간 노트르담 대성당의 내부. [AP=연합뉴스]

한편 다른 소방대원들도 대성당의 종탑을 지켜내기 위해 불길이 이는 탑으로 들어갔다고 전해졌다.


가브리엘 플뤼스 파리 소방대 중령은 텔레그래프에 "소방대원들은 생명을 보호하는 것이 주된 임무이지만 이번에는 유물 중 어떤 것을 구할 수 있는지가 매우 중요했다. 우리는 선택을 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이들의 헌신으로 화염을 피한 성물들은 현재 파리시청에 안전하게 보관돼 있으며, 곧 루브르 박물관으로 이송될 계획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