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99명 중 22명이 암환자···전북 '장점마을의 비극' 범인은 비료공장

by중앙일보

익산 장점마을 인근에 비료공장 들어서

이후 22명이 암 발생…14명 사망

비료공장과 마을서 발암물질 검출

"발병 일부는 비료공장 영향"

중앙일보

2년 전 문을 닫고 폐허가 된 장점마을 비료공장. 20일 주민 김인수씨가 공장 내 폐기물 불법 매립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익산=강찬수 기자.

20일 오전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모내기를 막 끝낸 농촌 마을은 한가하고 평화로워 보였다.


하지만 마을 경로당에 모여 있던 마을 주민들 표정은 밝지 못했다. 마을 주민들이 가리키는 500여m 떨어진 마을 뒤편 야산에는 커다란 흉물이 버티고 있었다. 2001년 가동을 시작했다가 2년 전 문을 닫은 유기농 비료공장 금강농산이다.


100명도 채 안 되는 마을 주민 가운데 22명이 암에 걸리고, 그중 14명이 사망한 장점마을의 비극을 낳은 곳이다.


이 마을 토박이 김인수(70) 씨의 안내로 찾아간 비료공장은 인적도 없이 조용했다. 콘크리트로 덮인 마당은 텅 비어 듬성듬성 잡초가 나 있었다. 공장 마당 한쪽에는 주민들이 뒤늦게 발견하고 파헤친 폐기물 더미가 눈에 띄었다.





“아내 암 걸려…어디서 보상받나”

중앙일보

장점마을 비료공장 내부. 쓰레기 잔재물과 침출수가 흘러 악취가 코를 찌른다. 익산=강찬수 기자.

파란색 공장 건물은 여기저기 뜯겨 나갔다. 굴뚝이 있던 자리는 반쯤 타고 남았다. 공장 건물 내부로 들어서자 심한 악취가 코를 찔렀다. 채 치우지 못한 쓰레기가 구석구석 쌓여 있었고, 바닥에는 침출수가 고여 있었다.


김 씨는 "공장을 가동할 당시에는 냄새가 심해 마을 사람들이 견딜 수 없어 수없이 민원을 제기했지만, 익산시 당국에서는 관심이 없었다"며 "폐수처리장도 가동하지 않았지만, 그냥 내버려 뒀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 9월 마을과 공장 사이 작은 저수지에서 물고기가 떼죽음 당했는데, 전북도 환경보건연구원에서는 공장과 무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때를 전후해 마을 사람들 하나, 둘 암에 걸리고 쓰러지기 시작했다. 김 씨는 "공장에서 연초박(담배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찌꺼기)이나 음식쓰레기를 가져와 처리하면서 남는 것을 태우고, 폐수는 개울로 흘려보냈다"며 "폐기물 태운 재를 공장 주변에 묻는 바람에 나무가 다 죽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결국 오염된 공기 외에도 주민들 식수인 지하수까지 오염됐다는 것이다. 김 씨는 "나도 건강이 별로 좋지 않고, 아내도 암에 걸려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공장이 파산하고, 사장도 폐암으로 사망했는데, 어디서 보상을 받을 수나 있을까"하고 말했다.





“비료공장 발암물질 마을까지 날아가”


이런 가운데 비료공장에서 발생한 발암물질이 장점마을의 집단 암 발병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연구 결과가 이날 공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북 익산시 함라면 소재 장점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를 마무리하고, 관련 주민설명회를 이날 오후 익산시 국가무형문화재통합전수교육관에서 개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설명회에서 장점마을 주민들에게 나타난 피부암, 담낭암 등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발생한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등 발암물질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주민건강 관찰(모니터링)과 피해구제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장점마을 주민들이 지난 2017년 4월에 인근 비료공장으로 인한 건강영향을 파악해 달라고 정부에 청원하면서, 국립환경과학원이 환경안전건강연구소에 의뢰해 추진한 것이다.

중앙일보

장점마을을 오염시킨 비료공장 금강농산. 멀리 보이는 파란색 건물이다. 마을에서 불과 500m 떨어진 곳에 비료공장이 위치하고 있다. 익산=강찬수 기자.

조사결과,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 사업장 내부와 장점마을 주택에서 발암물질로 알려진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이 검출됐다.


공장에서 가장 가까운 주택 옥상 침적먼지에서는 PAHs가 먼지 1g 당 680.5㎍(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 1g)이 검출됐다.


또, 마을의 15개 지점 중 5개 지점에서 TSNAs가 검출됐다.


TSNAs는 담뱃잎의 건조와 숙성과정 또는 담뱃잎 보관과정에서 생성될 수 있다.


검출된 TSNAs 4가지 중 NNN(Nicotine-nitrosamine nitrosonornicotine), NNK(N-nitrosamine ketone) 등 2가지는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1급 발암물질은 인체 암 발생에 충분한 근거가 있는 물질이다.


김정수 환경안전건강연구소장은 “비료공장에서 300도 고온으로 연초박을 건조하는 과정에서 나온 TSNAs가 마을까지 날아간 것으로 보인다”며“공장에서는 평소 30명 안팎이 일했는데, 공장 직원 중에서도 5명이 암에 걸렸다”고 말했다.


연초박은 담배를 제조하고 남은 찌꺼기로, 비료관리법에 따라 연초박은 유기질 비료 제조에 사용할 수 없는 재료다.





환경부, 주민 피해구제 추진

중앙일보

장점마을과 인근 비료공장 조사 지역. [환경부 제공]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실제로 2001년에 비료공장이 설립된 이후 2017년 말 기준으로 주민 99명 중 22명에게 암이 발생했다. 이 중 14명은 사망했다. 2017년 당시 장점마을에는 99명이 거주했고, 43%가 60세 이상이었다.


당초 주민들은 31명에게 암이 발병했다고 주장했으나, 국립환경과학원은 2001년 이전 암 발생자 3명과 양성종양 등 2명, 자료 미제출 4명을 제외하고 총 22명을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했다.


표준화 암 발생비를 분석한 결과, 전국 대비 모든 암은 2.05배, 피부암은 21배, 담낭·담도암은 16배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중앙일보

20일 오후 익산시 국가무형문화재통합전수교육관에서 열린 장점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 관련 주민설명회에서 김정수 환경안전건강연구소장이 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김 소장은 "유기비료 생산과정에서 발암물질이 발생했고, 마을에서도 검출된 점, 표준화 암 발생비가 전국대비 높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비료공장 가동과 장점마을 주민의 암 발생이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가해 비료공장의 파산으로 가동 당시 배출량과 노출량 파악이 곤란하고, 소규모 지역에 사는 주민에 대한 암 발생 조사로 인과 관계 해석에는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지역 주민들은 "이번 조사 결과면 인과관계가 밝혀진 것으로 봐야 하는 것 아니냐"며 "환경부가 조사 결과를 좀 더 적극적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주민들은 암 환자가 30명이 넘는데도 22명으로 집계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다.


오경재 원광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공장 가동 전후 환자 발생이 급증했고, 근로자 중에서도 환자가 발생하는 등 노출에 따른 일관성이 있고, 특정한 오염물질배출과 노출이 확인된 만큼 이번 조사 결과는 역학적인 면에서 인과관계가 나타났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환경부는 익산시에 주민 건강 관찰 등 사후관리를 요청하고, 피해주민에 대한 피해구제를 ‘환경오염피해 배상책임 및 구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추진할 계획이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천권필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