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다스 설립부터 관여한 MB 측근들, '자발적 조사' 주목

byJTBC

[앵커]

 

다스에 대한 보도를 JTBC는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 오늘(11일) 저희들은 검찰의 다스 수사가 중요한 전환점을 맞았다고 단독 보도를 통해서 전해드렸습니다. 즉, 서울중앙지검이 다스의 주인을 찾기 위해 '설립 단계'부터 추적에 나섰다는 소식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지금까지는 예를 들면, 120억 원의 비자금은 어떻게 조성이 됐는가, 실소유주는 누구인가, 이런 것들이었는데… 이 수사의 전환점은 설립 단계로 검찰의 수사에 칼끝이 향하면서 과연 어떤 결과가 나올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검찰은 최근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모 전 전무를 비공개로 이미 수차례 조사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관련 리포트 : [단독] 전 대표 등 MB맨 조사…'설립부터 추적' 정면승부 

그리고 조금 전에 검찰 쪽에서는 저희들의 보도 내용을 확인해줬습니다. 두 사람은 현대건설 시절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한 측근들로, 다스의 설립 과정을 잘 아는 인사들로 꼽힙니다. 이와 함께 서울동부지검의 120억 원대 비자금 의혹 수사팀은 오늘(11일) 경주의 다스 본사와 이상은 회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본사가 압수수색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한민용 기자,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등에 대한 조사는 언제부터 시작된 건가요?

 

[기자]

 

네, 검찰이 김성우 전 사장과 권모 전 전무를 검찰 조사를 받은 건 연말을 넘긴 직후부터입니다.

 

두 사람 모두 검찰에 자발적으로 나와 수차례 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두 사람 모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는데, 검찰이 이 두사람에게 주목하는 이유가 있죠?

 

[기자]

 

네, 지금까지 모든 수사는 2007년을 전후한 시점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당시엔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특검 수사가 이뤄졌습니다.

 

그런데 김 전 사장 등 두 사람은 다스가 설립된, 즉 2007년에서 20년이나 앞선 1987년의 기억을 갖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다스의 설립 때 창립 멤버였기 때문에 회사가 어떻게 세워졌는지 소상히 아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이른바 키맨들인데, 이 전 대통령과는 구체적으로 어떤 관계에 있는 인물들입니까.

 

[기자]

 

다스의 전신이죠, 대부기공의 설립 작업을 주도한 인물이 바로 김성우 전 사장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권 전 전무도 이때부터 김 전 사장과 함께 일을 해 왔는데요.

 

두 사람은 모두 이 전 대통령과 현대건설에서 일했으며, 대부기공 설립 때 회사 창립 멤버로 참여했다고 합니다.

 

특히 김 전 사장은 1996년 이상은 회장과 다스 공동 대표이사를 지내며 다스 주변에선 'MB의 오른팔'로 불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앵커]

 

두 사람은 다스에 대해 뭐라고 말하고 있다고 하던가요. 혹시 취재된 내용이 있습니까.

 

[기자]

 

검찰은 일단 두사람을 비공개 조사했다는 것은 인정하고 있습니다.

 

취재진이 다스 전현직 관계자 등 주변 인물들을 취재해보니 이들의 입장이 변화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에 자발적으로 나와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 역시 주목할 대목입니다.

 

앞서 이들은 검찰과 특검 조사에서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는데요.

 

이 때문에 두 사람의 입장의 변화가 있다면 이번 수사의 큰 줄기를 바꿔놓는 결과를 낳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검찰 쪽은 이 두 사람을 비공개로 조사했다는 사실, 그러니까 저희들이 보도한 내용에 대해서는 일단 확인하고 인정을 했는데 조사 내용에서 어떤 얘기들이 나왔는지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얘기를 내놓고 있지는 않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밝혀지겠죠. 다만, 지금 한민용 기자가 얘기한 것처럼 입장 변화가 실제로 있다면 그것은 정말 중대한 변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리고 120억 원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수사팀도 다스 본사와 이상은 회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나섰죠?

 

[기자]

 

오늘 오전부터 서울과 경주 등 다스와 관련된 인물들의 주거지와 다스 본사 등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이 이뤄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택과 120억 횡령자로 지목됐던 다스 경리팀 직원 조모씨와 조력자 이모씨 자택도 포함됐습니다.

 

또 서울 서초동의 영포빌딩에 입주한 다스 서울사무소 역시 압수수색했는데요.

 

특히 오늘 동부지검 다수 수사팀은 이번 압수수색을 위해 15t 탑차를 동원하기도 했습니다.

 

경리팀을 비롯한 자금 담당 부서와 문서고 등에 있던 자료 일체를 상자에 담긴 상태 그대로 싣기 위해서였습니다.

 

동부지검 수사팀 수사 역시 급물살을 타는 모습입니다.

 

한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