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하인드 뉴스

[비하인드 뉴스] '나경원 자녀의혹' 꺼낸 강효상…도움 같은 자살골?

byJTBC

[앵커]


비하인드 뉴스를 시작하겠습니다. 최재원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최 기자, 첫 번째 키워드 볼까요.


# 도움 같은 자살골?


[기자]


첫 번째 키워드는 < 도움 같은 자살골? > 를 붙였습니다.


[앵커]


축구 이야기는 아닐 것 같은데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가 자정에 끝이 났죠.


마지막 주자가 한국당의 강효상 의원이었는데 강 의원은 3시간 40분 조금 넘게 토론을 진행을 했습니다.


그런데 토론 도중에 이런 얘기를 꺼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강효상/자유한국당 의원 :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 대한 이 의혹이 왜 갑자기 이렇게 나왔겠습니까? 장애인 딸을 위한 맞춤형 전형을 신설했다는 둥, 엄마 신분을 밝혀서 부정입학이라는 둥, 대학 재학 시 부당하게 성적을 정정했다는 둥, 모두 터무니없는 허위주장들입니다.]


[앵커]


나경원 전 원내대표 자녀 관련 의혹을 꺼낸 건데 3시간 40분 동안 이야기를 해야 돼서 그랬는지 상당히 의혹 내용까지 자세히 얘기를 했군요.


[기자]


하나씩 나열하는 식으로 얘기했는데 주장의 요지는 조국 전 장관 관련 의혹들을 이른바 물타기하기 위해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 자녀 관련한 의혹들이 제기가 된 것이고 모두 근거가 없는 것들이었다라고 주장을 한 겁니다.


그런데 오히려 관련 기사를 본 네티즌들은 이런 반응을 내놨습니다.


좀 가져오면, '맞다. 나 의원 자식 문제가 있었지. 강 의원 땡큐'라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이런 반응도 있었습니다.


'꺼진 듯이 보였던 불씨를 응큼하게 되살리는 수법이다'라는 반응이 있었고' 또 자살골이다', '팀킬이다'라는 반응들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앵커]


팀킬, 그러니까 같은 팀끼리 사격을 한다. 그런 이야기일 텐데. 그러니까 이제 나 전 대표 관련된 의혹들이 다 다른 이슈에 의해서 그동안 묻혀 있었는데 오히려 이번 기회에 다시 생각나게 해 줬다 그런 이야기 같군요.


[기자]


얘기를 듣고 다시 생각이 났다. 이런 취지의 반응들이었는데 사실 두 사람은 공개적으로 서로를 두둔한 일이 있기도 했고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좀 가까운 사이라고 볼 수가 있습니다.


그런 만큼 강 의원의 발언 의도는 나 전 원내대표를 도와주려 한 것으로 보이는데 다만 정치권에서는 이제는 좀 기본 중의 기본처럼 여겨지는 것이 있죠.


보시는 책을 하나 보시면 조지 레이코프가 쓴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라는 책이죠.


이 책은 코끼리는 생각하지 말라는 말을 듣게 되면 그때부터 오히려 코끼리가 계속해서 떠오른다는 얘기입니다.


마찬가지로 강효상 의원이 나 전 원내대표 관련한 의혹들이 터무니없다라고 공개적으로 발언한 것을 보고 보는 사람들은 오히려 나 전 원내대표의 자녀 의혹에 대해서 다시금 떠올리게 되고 오히려 또 관심을 갖게 되는 것 아니냐라는 얘기입니다.


[앵커]


저희 뉴스에서도 손석희 앵커의 앵커브리핑에서도 간혹 또 소개가 되기도 해서 저희 시청자분들도 잘 알고 있는 프레임 이론일 텐데요. 그러니까 반대나 반박만 해서는 직접 자기가 이야기해서 반대나 반박을 해서는 그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가 없다. 그런 이야기잖아요.


[기자]


여러 가지 사례들이 있는데 기억하실 만한 대표적인 건 지난 대선 과정에서 안철수 당시 후보가 토론회에서 했던 말입니다.


안 전 후보, 안철수 당시 후보가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제가 MB 아바타입니까'라고 질문을 했던 장면을 많은 분들이 기억을 하실 텐데.


MB 아바타라는 일부의 지적.


꼬리표를 떼기 위해서 했던 질문인데 그 질문 때문에 오히려 MB 아바타라는 이미지가 굳어지게 됐다라는 평가가 나중에 나왔었습니다.


[앵커]


그렇죠. 오히려 또 몰랐던 사람들에게는 그런 일도 있었구나. 그렇게 하기도 했고요. 알겠습니다. 다음 키워드 볼까요.


# "물러가라, 메뚜기!"


[기자]


다음 키워드는 < "물러가라, 메뚜기!" >로 정했습니다.


[앵커]


이건 무슨 이야기입니까?


[기자]


올해 마지막 주말인데 홍콩에서는 마지막 주말에도 시위가 계속됐습니다.


영상을 좀 준비했는데 보면서 설명을 드리죠.


보신 것처럼 가면을 쓰거나 검은 마스크를 쓴 시위대들의 모습이 보이실 겁니다.


이들이 시위를 위해서 몰려간 곳은 홍콩의 한 쇼핑몰입니다.


중국 국경과 가까운 지역인데 이 쇼핑몰은 이른바 중국의 보따리상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합니다.


시위대는 중국 관광객들과 보따리상들에게 '중국으로 돌아가라. 중국에서 중국 물건 사라'라면서 불만을 토로했고 또 위협도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보시는 것처럼 경찰과 충돌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앵커]


상당히 과격하게 지금 충돌이 벌어지는 모습인데. 워낙 시위대가 중국인들에 대한 반감이 크다 보니까 그 불똥이 또 중국인 관광객, 보따리상들에게 튄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렇지 않아도 그 이전에도 중국에서 온 보따리상들에 대한 홍콩 시민들의 반감이 좀 셌다고 하죠?


[기자]


그렇습니다. 보따리상들은 홍콩에서 싼 물건들을 잔뜩 사서 중국으로 돌아가서 또 비싸게 되파는 그런 거죠.


우리도 인천공항 같은 곳에서 자주 볼 수 있는데 중국 보따리상에 대한 홍콩 시민들의 불만은 꽤 오래전부터 있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중국인들이 홍콩에서 분유를 싹쓸이해서 분유의 가격이 올랐다라는 과거 기사를 보고 계신데 중국인들이 당시 분유를 싹쓸이하는 바람에 홍콩에서는 분유 파동이 일기도 했었습니다.


정작 홍콩 사람들이 쓸 물량이 적어지고 또 가격이 크게 오르는 일이 있었습니다.


실제로 시위대들은 보따리상을 겨냥해서 너희들 때문에 물가가 오르고 있다, 임대료가 오르고 있다라고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그 장소가 유명 쇼핑몰이었다고 하면 모두가 다 중국에서 온 보따리상은 아닐 테고 그냥 일반 관광객도 있었을 텐데 그만큼 반감이 크다, 그렇게 볼 수가 있겠군요.


[기자]


시위대는 중국인들를 좀 메뚜기떼라고 폄하하기도 하는데 이 사진을 하나보시죠.


과거에 2012년에 한 홍콩 일간지에 이런 광고가 실렸습니다.


홍콩 도심에 나타난 메뚜기 모습을 보고 계신데.


저 문구는 해석을 해 드리면 당신은 홍콩에서 태어난 본토 아이들 교육에 18분마다 100만 홍콩 달러, 우리 돈으로는 1억 5000만 정도인데 그 정도의 돈을 쓰고 싶은가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중국을 바라보는 홍콩의 반감을 드러내는 광고라고 할 수 있는데 추수 때마다 곡식을 쓸어가는 메뚜기떼처럼 이렇게 생필품까지 싹쓸이해가는 중국 보따리상들의 모습. 홍콩이 중국에 왜 이렇게 불만이 큰지를 알 수 있는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여기까지죠?


[기자]


네.


[앵커]


2019년 마지막 주말 비하인드뉴스였습니다. 그동안 수고 많았습니다. 최재원 기자였습니다.


최재원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