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그룹 레이샤 솜, 불법촬영 피해 폭로…“평생 소장해서 뭐하게요?”

byKBS

KBS

그룹 레이샤의 멤버 솜이 불법촬영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솜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온라인 사이트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KBS

출처 : 레이샤 솜 인스타그램

솜이 캡처한 사진에는 "레이샤 고은 사생활 영상 뜸. 평생 소장 각 아니냐? 본인 인증 필요 없으니 아이디, 비번 아무거나 넣고 보면 됨"이라고 적혀 있다. 해당 사이트에는 레이샤 멤버들의 집과 차에서 몰래 찍은 듯한 사진들이 다수 포함돼 있었다.


이에 솜은 "평생 소장각? 남의 몰카(몰래 카메라) 평생 소장해서 어디다 쓸 건데요?"라고 분노하며 "멤버 집, 회사, 차에 설치된 몰카 그리고 유출. TV나 인터넷에서나 볼 수 있는 남의 얘긴 줄 알았는데 코앞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소식 전달받고 저도 모르게 눈물부터 났던 것 같다"며 현재 심경을 전했다.


솜은 이어 "저희 멤버, 레이샤 모두 작은 관심이라도 감사하며 '무플보단 악플이 낫다'고 말도 안 되는 악성 루머들에 인신공격도 그러려니 참고 넘겨왔다. 그런데 그렇게 참아왔던 결과가 이건가?"라며 허탈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저희 4명 모두 레이샤로 열심히 달려왔다. 언급된 리더(고은) 역시 여기까지 레이샤를 끌어오려 누구보다 고생한 친구"라며, "남들 입에 쉽게 오르내릴 수 있는 직업을 가졌지마는 이렇게 길가다가 길바닥 찍듯 아무렇지 않게 사생활을 침해하고 또 그걸 이용해 저희에게 피해를 주고 상처를 줄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다"고 밝혔다.


솜은 "해당 영상이나 관련 게시물을 보시게 되는 분이 제 주변에 또 계신다면 꼭 알려주시고 신고해달라"고 부탁하며 "유출자 본인 역시 이 글을 보게 된다면 유포를 멈추고 처벌을 기다리시길 바란다"고 해당 글을 게시한 이유를 밝혔다.

KBS

출처 : 레이샤 공식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레이샤의 소속사 JS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나도 SNS를 보고 상황 파악을 했다. 신고 접수를 하려면 당사자들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 레이샤 멤버들과 연락이 닿고 있지 않아 당황스러운 상태"라며 "범인이 밝혀지는 대로 수사 결과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하겠다"라고 밝혔다.


리더 고은과 솜, 채진, 혜리로 구성된 4인조 그룹 레이샤는 2015년 데뷔해 'Turn Up The Music'(턴 업 더 뮤직)과 'Chocolate Cream'(초콜릿 크림), 'Party Tonight'(파티 투나잇)' 등을 발표했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