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어금니 아빠’ 이영학 아내 성폭행 의혹, 계부 숨진채 발견

by경향신문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아내(32)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씨의 의붓아버지 ㄱ씨(60)가 25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1시 27분쯤 ㄱ씨가 강원 영월군 자택 인근의 비닐하우스안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이씨의 어머니(57)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는 없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 아내 성폭행

경찰은 타살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ㄱ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유족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씨의 아내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있는 ㄱ씨(60)는 지난 14일 강원지방경찰청에서 4~5시간 가량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1일 이씨의 아내가 영월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이씨의 아내는 고소장을 통해 2009년 3월부터 지난 9월 초까지 8년간 의붓시아버지인 ㄱ씨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고소장을 제출한 지 닷새 만인 지난달 5일 추가 피해 사실도 신고했다.

 

경찰은 고소장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ㄱ씨의 거주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과 ㄱ씨의 체포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피해 진술의 신빙성 확보 등 수사상 보완할 점이 있다는 이유로 모두 기각했다.

 

이씨의 아내는 추가 피해를 신고한 지 하루 만인 지난달 6일 서울시 자신의 집 5층에서 떨어져 숨졌다.

 

이후 경찰은 성폭행 관련 DNA 등 증거물에 대한 정밀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지난달 21일 ‘ㄱ씨의 DNA와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ㄱ씨는 지난달 8일과 지난 12일 두차례에 걸쳐 실시된 경찰조사에서 이씨의 아내를 성폭행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ㄱ씨의 진술에 거짓이 있는지를 살피기 위해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실시하는 등 보강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수사를 받던 ㄱ씨가 심적 부담을 느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고소인인 이씨의 아내와 성폭행 혐의를 받던 ㄱ씨가 모두 사망함에 따라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처리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1일 서울 망우동 집에서 자신의 딸 친구인 여중생을 성추행한 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이영학은 검찰 송치 과정에서 “아내가 저를 사랑하는 것을 증명하려고 자살했다. 아내의 죽음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승현 기자 cshdmz@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