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정봉주 “성추행 의혹 기사 사실 아냐”…하지만 피해자 지인들 증언 이어져

by경향신문

정봉주 전 의원(58)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9일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려다가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자 이를 취소한 바 있다.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처음 보도한 인터넷언론 <프레시안>은 이날 후속 보도를 내놓았다.

정봉주 전 의원 “기사 사실 아냐”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일 나온 프레시안 보도 ‘나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기사에 언급된 2011년 12월23일 서울 여의도의 렉싱턴 호텔에 간 사실이 없고 따라서 피해자인 현직 기자 A씨를 만난 일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사건 전날인 12월22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나는 꼼수다’ 방송울 녹음하고 멤버들과 함께 식사를 했다고 했다. 그는 “저는 언제 강제 구인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혼자서 누군가를 만나러 갈 여유가 없었다”며 “그럴만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정봉주 “성추행 의혹 기사 사실 아냐

정 전 의원은 입장 표명이 늦어진 데 대해서는 “이미 이명박 정권에 의한 정치적 음모에 시달려 온 제 입장에서 이번 보도는 엄청난 충격이었다”며 “이 보도로 인해 받은 충격이 어마어마해서 헤어 나오는 데 시간이 좀 걸렸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미투(#Me Too·나도 고발한다)’ 운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투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미투 운동으로 인해 우리 사회에서 모든 종류의 성폭력이 완전히 사라지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다.

<프레시안> “성추행 피해 뒤 A씨가 지인에게 보낸 이메일 공개”

<프레시안>은 이날 정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는 보도자료를 발표하자 곧바로 후속 보도를 냈다. A씨의 당시 심경이 담긴 이메일과 정 전 의원의 성추행에 대한 지인들의 증언을 담은 내용이다.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 당한 날로 추정되는 2011년 12월 23일로부터 약 2주가 지난 2012년 1월 5일, 당시 남자친구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A씨는 이메일에 “마지막 포옹을 하고 악수를 나누는 데 정 의원이 저에게 입을 맞추었다”며 “순간 놀라 그 사람을 밀쳐내고 나왔다”고 썼다. 또 “‘네가 마치 애인 같구나, 어느 언론사 전형을 진행 중이냐, 성형도 해 줄 수 있다, 일이 이렇게 풀리지 않으면 졸업도 축하해주려 했었다’는 그 사람의 말은 저에게는 모욕 그 자체였다”고 했다.

 

기사에는 A씨 지인이라는 정모씨의 증언도 담겼다. 정씨는 인터뷰에서 “A가 정봉주한테서 새벽에 문자가 왔다면서 그걸 보여줬는데 ‘와줄 수 있냐’는 내용이었다”며 “아내도 있는 남자가 딸뻘인 사람한테 수감되기 며칠 전, 그것도 새벽에 연락했다는 게 너무 황당했다”고 했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