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정은 “문 대통령 이제 NSC 개최하느라 새벽잠 설치지 마시라”

by경향신문

김정은 “문 대통령 이제 NSC 개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특사단과의 만남에서 “그동안 우리가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새벽에 NSC 개최하느라 고생 많으셨다. 오늘 결심했으니 이제 더는 문 대통령 새벽잠 설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러한 특사단 방북 뒷 얘기를 추가로 소개했다. 김 위원장이 말한 ‘결심’은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특사단의 6개항 언론발표에 포함된 내용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특사단에게 “이제는 실무적 대화가 막히고, 안하무인격으로 나오면 대통령하고 나하고 직통 전화로 이야기하면 간단히 해결된다”고 웃으며 말했다고도 한다. 직통 전화 개설 역시 역시 특사단이 지난 6일 평양에서 귀환해 발표한 6개항에 포함된 것이다.

 

또 김 위원장은 “고봉산 호텔에서 묵는다고 들었다. 우리 대표단은 남쪽에서 대접 잘 받고 돌아와놓고 소홀해서야 되겠느냐. 백화원 초대소가 공사 중이라 이용하지 못하니 양해바란다”고도 했다.

김정은 “문 대통령 이제 NSC 개최

청와대는 이러한 김 위원장의 발언 내용을 북한 측과 조율을 거쳐 추가로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제민 기자 jeje17@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