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마트 직원 근무 중 또 사망···마트노조 "이마트 안전불감증 문제"

by경향신문

이마트 직원이 또다시 근무 중 목숨을 잃었다. 지난달 28일 경기도 남양주의 이마트 다산점에서 노동자 이모씨(21)가 무빙워크 수리 중 사망한 이후 고작 3일 만이다.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밤 10시33분 서울 구로구 이마트 구로점에서 계산 업무를 보던 직원 권모씨(47)가 돌연 쓰러져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마트노조에 따르면 이날 권씨는 계산대에서 업무를 보던 중 갑자기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권씨가 쓰러진 당시 매장에는 보안 담당자를 포함해 수많은 관리자들이 있었지만 이 중 심폐소생술에 나선 이는 아무도 없었다. 매장의 안전 관리 책임을 맡고 있는 보안 담당자는 권씨의 옷 단추를 풀고 몸을 주무르는 등의 대처에 나설 뿐이었다. 119 구급대가 도착하기 직전, 보다 못한 한 고객이 나서 권씨에게 1~2분간 심폐소생술을 하기도 했다. 결국 구급대가 도착하기까지 약 10여분간의 ‘골든타임’ 동안 권씨는 생명을 살리기 위한 제대로 된 응급처치를 받지 못했고, 이내 사망했다.

 

마트노조는 이마트의 고질적인 안전 불감증으로 인해 사망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마트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바로 얼마 전 3월28일 이마트 다산점에서는 무빙워크를 수리하다 사망한 하청업체 직원은 단 한명의 보조 인원·안전장치도 갖추지 못했으며 제대로 된 안전교육도 받지 못했다”며 “곧바로 이어진 이마트 안전사고로 충격이 더욱 크다”고 밝혔다.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전수찬 위원장은 “대형마트는 수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으로 위급상황이 발생할 시 수많은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곳인데도 이마트에는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안전관리자가 단 한 명도 없었고, 큰 매장에 제세동기도 한 대뿐이었다”고 비판했다.

 

마트노조 김기완 위원장도 “회사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이마트에서 입대를 앞둔 21세 청년과 한 여성 노동자가 허망한 죽음을 맞이했다”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해외에서 인건비 절감을 위한 무인계산대를 알아보고 다닐 것이 아니라 당장 자기직원들의 안전문제부터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마트 측은 “매장 내 관리 직원들은 매뉴얼에 따라 최선을 다해 응급처치를 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마트 측은 “권씨가 쓰러진 지 1분 만에 보안팀 1명과 영업팀 3명의 직원이 출동했고, 보안 담당자가 119 소방대원의 전화 지시에 따라 권씨의 기도를 확보하고 몸을 마사지했다”면서 “초반에는 권씨에게 의식이 있는 상태였기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았던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권씨는 2009년에 이마트 구로점에 입사해 올해로 근무 10년차를 맞았다. 남편과 두 딸과 함께 단란한 가족을 이루고 있었으며, 평소 지병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오후 1시30분쯤 서울 구로구 고대구로병원에서 권씨의 발인이 치러진다.

 

마트노조는 노동자와 고객의 생명을 위협하는 이마트의 안전 불감증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즉각 대응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마트노조는 2일 오후 2시에 이마트 구로점에서 추모 및 이마트규탄행동을 진행하고, 저녁에도 시민추모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 또 각 지회별로 매장 앞에서도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마트 직원 근무 중 또 사망···마
이마트 직원 근무 중 또 사망···마

<김지혜 기자 kim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