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지X 같은 문제”
서울시 공무원 시험에 뿔난 강사

by경향신문

“대학교수도 풀 수 없는 문제. 이 따위로 출제해서야….”

 

최근 치러진 서울시 공무원 시험과 관련해 한 온라인 강사가 지나치게 어려운 문제를 낸 시험 출제자를 향해 쓴소리를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한 온라인 강의 사이트에서 한국사를 가르치는 전한길 강사. 그는 지난달 24일 치러진 2018년 서울시 지방공무원 7급 필기시험을 풀이하는 과정에서 7번 문제를 꼬집었다.

“지X 같은 문제” 서울시 공무원 시

해당 문제는 고려시대 역사 서적 4점이 제작된 순서를 맞히는 것이었다. 역사서들이 각각 정확히 언제 쓰였는지 알아야 풀 수 있는 고난도 문제였다. 문항 보기 중 ‘고금록’(1284년)과 ‘제왕운기’(1287년)의 제작 시기는 겨우 3년밖에 차이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전 강사는 비속어까지 섞어가며 출제위원을 비판했다. 그는 “지X 같은 문제였죠”라고 운을 뗐다. 그러곤 “혹시나 출제하시는 교수님이 (강의를) 볼 일은 없겠지만 이 따위로 출제하면 안된다. 반성해야 한다”며 “X발 이렇게 내면 어떡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이건 가르치는 강사나 대학교수도 맞힐 수 없는 문제”라며 “수험생들 눈높이에 맞춰 내야 한다. 전공자들에게 내는 문제가 아니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전 강사는 “시험이라는 건 공부를 열심히 하고 똑똑한 학생을 합격시키고 그렇지 않은 사람을 떨어뜨리는 건데, 이 문제는 공부해도 맞힐 수 없는 문제”라며 “변별력이 꽝이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출제자가 갑의 위치에 있다. 이런 게 갑질하는 것”이라며 “한 문제로 평생 공무원이 되느냐 못 되느냐 운명이 결정되는 문제다. 앞으로 신중하게 문제를 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전 강사의 발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시원한 일침에 격하게 공감한다”(ryuk****),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봐도 천년 묵은 속이 다 시원하다”(rkgm****), “출제자의 고충도 이해하지만 인생을 걸고 공부하는 수험생들에게는 날벼락 같은 문제다”(good****)라며 공감 댓글을 남겼다. 누리꾼 ddn1****는 “그 문제를 못 푸는 공무원들 전원 해고해라”고 말했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