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연준군, 평창올림픽 이어 남북 만찬서도 노래

by경향신문

제주소년 오연준군(12)의 노래에 남과 북 모두가 함박웃음을 지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군의 노래가 끝난 뒤 박수를 보내며 남한 인사들에게 오군의 나이를 물었다. 김정숙 여사는 ‘고향의 봄’을 따라불렀다.

 

오군은 2016년 동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맑고 아름다운 목소리에 큰 인기를 얻었고, 그가 프로그램에서 부른 ‘바람의 빛깔’ 영상은 인터넷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1000만회가 넘게 재생됐다.

오연준군, 평창올림픽 이어 남북 만찬
오연준군, 평창올림픽 이어 남북 만찬

27일 오후 남측 평화의 집 3층 연회장에서는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이 열렸다. 자리엔 12살 오연준 군이 참석해 고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동요 ‘고향의 봄’을 불렀다.

 

오군이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부르자 리설주 여사는 웃음을 보이며 노래를 감상했다. 첫 번째 노래가 끝나자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서로 쳐다보면 환하게 웃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미소와 함께 박수를 보냈다. 이어 무대에 고향을 상징하는 이미지가 등장했고, 오군이 동요 ‘고향의 봄’을 불렀다. 김정숙 여사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미소를 보였다.

 

오군은 2016년 케이블채널 엠넷의 동요 프로그램 <위키드>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맑은 목소리와 어린아이답지 않은 풍부한 감정 표현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그가 프로그램에서 부른 ‘바람의 빛깔’, ‘고향의 봄’, ‘천 개의 바람이 되어’ 등은 인터넷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유튜브에서 많게는 1000만 회가 넘게 재생됐다.

오연준군, 평창올림픽 이어 남북 만찬

고향이 제주라 ‘제주소년’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오군은 2017년에는 첫 앨범 ‘12’를 발매했다. 이후 비정규 앨범 4장,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OST 등에 참여하며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올해 2월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올라 ‘올림픽 찬가’를 부르며 다시 한번 화제를 모았다.

 

<고희진 기자 goji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