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포드, 셀렉트시프트 10단 자동변속…발끝으로 느끼는 '머슬카'

by경향신문

포드, 셀렉트시프트 10단 자동변속…

포드는 지난 4월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하고 매력적으로 업그레이드된 ‘2018 뉴 머스탱’을 출시했다. 2015년 6세대로 세대 교체된 올-뉴 머스탱 출시 이후 3년 만에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돌아온 2018 뉴 머스탱은 스포츠카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최신 기술들을 적용해 호평을 받고 있다.

 

이 모델은 머스탱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도 더 역동적인 외관으로 돌아왔다. 엔진룸 공간을 최적화해 후드와 그릴을 낮춰 더욱 역동적이면서도 안정감 있는 머스탱의 첫인상을 만들어냈다.

 

강렬한 인상의 헤드라이트에는 시그니처 램프, 상향등, 하향등, 방향지시등, 안개등 등 다양한 LED 램프를 더욱 모던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후면에 새롭게 장착된 리어-윙 스포일러는 머스탱 고유의 입체적 3분할 램프와 함께 포드 머스탱의 외관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스포츠카가 반드시 지녀야 할 ‘타는 즐거움’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최신 기술이 집약됐다. 이 모델은 포드 최초로 셀렉트시프트 10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돼 더욱 신속한 변속은 물론 저속에서도 변속 응답성을 높여 더욱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446마력, 45.1㎏·m 토크를 자랑하는 5.0L V8 엔진은 브랜드 최초로 포트분사 방식과 직분사 방식이 결합돼 어느 회전영역대에서도 최적의 엔진 성능을 발휘한다. 반면 소음과 진동은 획기적으로 줄었다. 6 피스톤 프런트 캘리퍼가 적용된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 등이 포함된 GT 퍼포먼스 패키지가 적용돼 고출력 차량의 성능을 극대화시켰다.

 

2018 뉴 머스탱은 운전자가 자신의 주행 스타일과 시각적인 취향을 고려해 여러 기능을 세팅할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 기능을 강화했다.

 

운전자는 머스탱에 최초로 적용된 12인치 LCD 계기판(풀-디지털 디스플레이)에서 개인의 취향에 따라 30가지 색상을 원하는 대로 조합해 계기판과 게이지 디스플레이 색상을 설정할 수 있다.

 

2018 뉴 머스탱은 2.3L 에코부스트 모델과 5.0L GT 모델이 판매되며 각각 쿠페와 컨버터블 보디를 선택할 수 있다. 판매가는 2.3L 에코부스트 쿠페 4800만원, 컨버터블 5380만원, 5.0L GT 쿠페 6440만원, 컨버터블 694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