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구광모, LG그룹 새 총수 등극···
‘4세대 승계’ 본격화

by경향신문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아들이자 그룹 4세대 후계자인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29일 그룹 지주회사인 ㈜LG의 대표이사에 오르면서 사실상 ‘총수’로 등극한다. 국내 10대 그룹 가운데 4세대 총수가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재계 서열 4위인 LG그룹을 ‘불혹(不惑)’의 젊은 경영인이 이끌게 됐다.

 

㈜LG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구 상무를 등기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LG는 곧바로 이사회를 개최해 구 상무에게 대표이사 직함을 부여한다. ‘창업주’ 구인회 전 회장과 구자경 명예회장, 구본무 회장에 이어 사실상 그룹 총수에 오르게 된다.

‘40세’ 구광모는 누구

구 상무는 원래 구본무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하지만 불의의 사고로 외아들을 잃은 구 회장이 2004년 양자로 들이며 LG가의 후계자로 낙점됐다. 서울 경복초교, 영동고교를 거쳐 미국 로체스터 공대를 졸업한 구 상무는 2006년 LG전자 재경 부문에 대리로 입사하면서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잠시 미국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에서 근무했던 그는 이후 LG전자 미국법인,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 홈어플라이언스(HA) 사업본부 등을 거쳐 올해부터는 LG전자의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B2B사업본부의 정보디스플레이(ID)사업부장을 맡았다.

구광모, LG그룹 새 총수 등극···
재계 일각에서는 구 상무가 지주사 대표이사에 오르는 것을 ‘신호탄’으로 그룹 내 사업 재편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구본무 회장 와병 중에 사실상 그룹 경영을 총괄했던 구본준 부회장이 ‘장자 승계’의 전통에 따라 조카에게 길을 터주고 독립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그룹 내 구도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그러나 당분간은 하현회 ㈜LG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등 전문경영인 대표이사들의 보좌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숙제는 ‘미래먹거리’

그룹 안팎에서는 구 상무의 최대 과제로 ‘미래먹거리’를 꼽는다. 전자·화학 등 LG그룹의 주요 사업들이 성장 정체기에 진입한 가운데 새로운 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는 조언이나,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에 쏠린 수익구조에서 벗어나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B2B(기업 간 거래) 시장을 개척하는 일이 시급하다는 지적은 이미 오래전부터 나왔다.

 

재계에서는 LG전자의 투자 행보와 최근 ㈜LG의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사외이사 선임 등을 조합하며 LG그룹의 미래 주력사업을 예측하려는 시도가 많다. LG전자는 올해 들어서만 교육용 로봇 분야 전문업체 ‘로보티즈’ 지분(10.12%)을 취득했고 AI 스타트업 ‘아크릴’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또 국내 산업용 로봇제조업체인 로보스타에 지분을 투자했고 미국 로봇개발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00만 달러를 투자하기도 했다.

 

이날 임시 주총에서 김상헌 전 네이버 사장을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선임한 것도 AI 사업을 키우기 위해 네이버에서 신성장 동력 발굴의 경험이 있는 인물을 영입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임아영 기자 layknt@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