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붉은불개미 여왕개미까지 발견...국내 확산 '초읽기'

by경향신문

우리나라에서 붉은불개미의 여왕개미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수백마리의 일개미를 거느린 여왕개미의 존재가 확인됨에 따라 붉은불개미의 국내 유입이 본격화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6일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인천항 컨테이너 야적장을 대상으로 7일 환경부·농촌진흥청, 학계 전문가 등과 함께 합동조사를 실시해 여왕개미 1마리, 애벌레 16마리, 일개미 560여 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이곳과 80m 떨어진 곳에서 일개미 50여 마리를 추가로 발견했다.

붉은불개미 여왕개미까지 발견...국내

농식품부는 이번에 발견된 붉은불개미가 인천항으로 처음 들어온 시기는 올해 봄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개미 군체의 크기와 번식이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가 발견되지 않은 점으로 미루어 아직 초기 단계의 군체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붉은불개미가 국내 최초로 발견된 이후 이 개미가 국내로 유입된 것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국내에서 붉은불개미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체 번식이 가능한 여왕개미를 포함한 군체까지 확인됨에 따라 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당국은 발견 지점과 주변지역에 대한 정밀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주변에 설치한 예찰 트랩의 수를 11개에서 766개로 대폭 늘리는 등 대응 강도를 높이고 있다.

 

당국은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지점 주변 200m 안에 있는 컨테이너에 대해서는 반출 전에 철저히 소독하도록 하고, 야적장에 대해서 추가 정밀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당국은 또 붉은불개미의 유입 원인과 시기 등을 밝혀내기 위해 유전자 분석 등의 역학조사도 실기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3월부터 붉은불개미가 분포하는 국가로부터 오는 컨테이너를 들여오는 항만 12곳에 컨테이너 점검인력 122명을 투입해 예찰 활동을 강화했다”며 “인천항에는 임시로 점검인력을 추가로 배치해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지난 6일 인천항에서 붉은불개미가 처음 발견됐을 당시 발견지점과 주변 반경 5m 안에 통제라인과 점성페인트로 방어벽을 설치하고 검역본부 직원23명을 긴급 투입, 대응에 나선바 있다.

 

남미가 원산인 붉은불개미는 지난해 9월 28일 부산항 감만부두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처음 발견됐다. 지난 2월 19일에는 인천항으로 수입된 중국산 고무나무묘목에서, 5월 30일에는 중국에서 부산항으로 수입된 건조대나무에서 각각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 지난달 18일과 20일에는 평택항 컨테이너터미널과 부산항 허치슨 부두에서 각각 붉은불개미의 서식이 확인됐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세계 100대 악성 침입외래종으로 지정한 곤충으로, 몸 속에 강한 독성물질을 가지고 있어 날카로운 침에 찔릴 경우 심한 통증과 가려움증을 일으키며 심할 경우 현기증과 호흡곤란 등의 과민성 쇼크 증상을 유발한다. 농식품는 “붉은불개미는 솔레놉신(Solenopsin)이라는 독을 가지고 있어 물릴 경우 통증, 가려움과 쇼크 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북미에서는 붉은불개미에 물린 사람이 일부 사망했다는 사례가 보고되기도 했지만 이미 붉은불개미가 널리 정착돼 있는 중국과 대만 등에서는 사망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야외활동 시 개미에 물리지 않도록 당부하면서 만약 불특정 개미에 물려 평소와는 다른 신체적 징후가 나타나는 경우에는 20~30분 정도 안정을 취한 뒤 몸 상태가 급변하는 경우 가까운 병원을 찾을 것을 당부했다.

 

<윤희일 선임기자 yhi@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