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국인 최초 그래미 시상자 된 방탄소년단 “다시 돌아오겠다”

by경향신문

경향신문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미국 여성 싱어송라이터 허(H.E.R.)에게 ‘베스트 R&B 앨범’을 시상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이 한국인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의 레드카펫을 밟았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공식 초청된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알앤비 앨범상(Best R&B Album)’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다시 돌아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빌보드 ‘앨범차트 200’ 1위에 올랐던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이자 빌보드 ‘핫 100 차트’ 10위 달성곡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무대에 올랐다. 리더 알엠(RM)은 시상에 앞서 “한국에서 자라면서 언제나 이 무대에 서는 그날을 꿈꿔왔다”면서 “꿈을 이뤄준 모든 팬들에게 감사하다. 우리는 (그래미 무대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서 공동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로 꼽았던 미국 싱어송라이터 허(H.E.R)에게 상을 수여하며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그래미를 비롯한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드에 첫 발을 내딘 소감에 대해 “꿈이 이루어졌다” “믿기지 않는다”고 말하는 등 흥분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시상식 중 ‘컨트리 음악 거장’ 돌리 파튼 등의 무대가 진행될 때 객석에서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드는 이들의 모습이 여러번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경향신문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의 시상자로 공식 초청된 방탄소년단이 객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그래미 어워드의 중계를 맡은 미국 cbstv의 인스타그램 갈무리.

앞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도 수상한 방탄소년단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초대되는 새 역사를 썼다. 이날 그래미 어워드의 엠넷 생중계 방송에서 해설을 맡은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과거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인기를 끌었을 때만 해도 (세계 음악계에서) K팝을 완전히 인정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는데, (방탄소년단의 성공에 이르러) 이제 두 손을 든 느낌이다. K팝을 음악계의 한줄기로 인정했다는 것”이라고 평했다. 같은 날 본 시상식에 앞서 열린‘프리미어 세리머니’에서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앨범을 디자인한 허스키폭스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Best Recording Package)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하진 못했다. 빌보드는 이날 이 소식을 전하며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미국 시상식에서 인정받은 놀라운 업적을 낸 최초의 한국 앨범”이라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의 초청이 백인 음악가에게 편향돼 ‘화이트그래미’라는 비판을 받아온 그래미어워드의 파격적 변화의 맥락 위에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해까지 흑인음악과 여성 음악가에 대한 홀대로 인해 심각한 비판에 직면했던 그래미어워드는 올해 흑인 차별 이슈를 전면에 내세운 차일디시 감비노의 ‘디스 이즈 아메리카(This is America)’에 본상인 ‘올해의 노래상’과 ‘올해의 음반상’ 등 4개의 상을 수여하며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흑인 여성 아티스트인 얼리샤 키스가 사회를 맡았고 레이디가가·두아 리파·카디 비·다이애나 로스 등 여성 음악가의 수상과 공연 무대도 이어졌다. 오프닝에 깜짝 등장한 미셸 오바마 여사가 극찬한 흑인음악의 산실 ‘모타운 레코드’의 60주년 특별 무대도 화려하게 꾸며졌다. 스티비 원더, 잭슨파이브 등을 배출한 모타운은 흑인음악의 황금기를 열며 인종차별을 해소하는 데 기여했다.


이하 제61회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작) 명단.


▲올해의 레코드상- 차일디시 감비노 ‘This Is America’


▲올해의 앨범상-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Golden Hour’


▲올해의 노래상- 차일디시 감비노 ‘This Is America’


▲올해의 신인상- 두아 리파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레이디 가가&브래들리 쿠퍼 ‘Shallow’


▲베스트 알앤비 앨범- H.E.R. ‘H.E.R.’


▲베스트 랩 송- 드레이크 ‘God’s Plan’


▲베스트 랩 앨범- 카디 비 ‘Invasion Of Privacy’


▲베스트 컨트리 앨범-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Golden Hour’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레이디 가가 ‘Joanne’


▲베스트 트레디셔널 팝 보컬 앨범- 윌리 넬슨 ‘My Way’


▲베스트 팝 보컬 앨범- 아리아나 그란데 ‘Sweetener’


▲베스트 댄스 레코딩- 실크 시티&두아 리파 ‘Electricity’


▲베스트 댄스/일렉트로닉 앨범- 저스티스 ‘Woman Worldwide’


▲베스트 컨템퍼러리 인스트루멘톨 앨범- 스티브 겟 밴드


▲베스트 락 퍼포먼스- 크리스 코넬 ‘When Bad Does Good’


▲베스트 멘톨 퍼포먼스- 하이 온 파이어 ‘Electric Messiah’


▲베스트 락 송- 잭 안토노프&애니 클락 ‘Masseduction’


▲베스트 락 앨범- 그레타 반 플릿 ‘From The Fires’


▲베스트 얼터너티브 뮤직 앨범- 벡 ‘Colors’


▲베스트 알앤비 퍼포먼스- H.E.R. ‘Best Part’


베스트 트레디셔널 알앤비 퍼포먼스- 리온 브릿지스 ‘Bet Ain‘t Worth The Hand’, 피제이 모턴 ‘How Deep Is Your Love’


▲베스트 알앤비 송- 엘라 메이 ‘Boo’d Up’


▲베스트 어번 컨템퍼러리 앨범- 더 카터스 ‘Everything Is Love’


▲베스트 랩 퍼포먼스- 켄드릭 라마, 제이 락, 퓨처&제임스 블레이크 ‘King‘s Dead’, 앤더스 팩 ‘Bubblin’


▲베스트 랩/성 퍼포먼스- 차일디시 감비노


▲베스트 컨트리 솔로 퍼포먼스-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베스트 컨트리 듀오/그룹 퍼포먼스- 댄 앤 셰이


▲베스트 컨트리 송-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Space Cowboy’


▲베스트 아메리카나 앨범- 브랜디 칼라일 ‘By The Way, I Forgive You’


▲베스트 재즈 보컬 앨범- 세실 맥로린 살반트 ‘The Window’


▲베스트 포크 앨범- 펀치 브라더스 ‘All Ashore’


▲베스트 레게 앨범- 스팅&섀기 ‘44/876’


▲베스트 사운드트랙 앨범 포 비주얼 미디어- 영화 ‘위대한 쇼맨’


▲베스트 송 리튼 포 비주얼 미디어- 레이디 가가, 마크 론슨, 안소니 로소만도&앤드류 와트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 비 클래식- ‘Colors’


▲올해의 프로듀서, 비 클래식- 퍼렐 윌리엄스


▲베스트 리믹스 레코딩- ‘Walking Away (Mura Masa Remix)’


▲베스트 뮤직비디오- 차일디시 감비노 ‘This Is America’


▲베스트 뮤직 필름- 퀸시 존스 ‘Quincy’


김지혜 기자 kim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