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유천, 마약투약 인정···“황하나 다시 만나며 투약”

by경향신문

경향신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가 지난 26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겸 가수 박유천씨(33)가 지금까지 유지했던 ‘결백 주장’을 접고 마침내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씨가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및 구매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다고 밝혔다. 박씨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항간에 떠돌던 자신을 둘러싼 마약투약 혐의를 공개리에 전면 부인한지 19일만이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다. 그래서 (마약 투약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면서도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그는 “황씨와 다시 만나게 되면서 마약을 하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앞서 지난 23일 박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박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바 있다. 박씨는 마약투약 혐의를 벗어나기 위해 제모를 하기도 했지만, 미처 깎아내지 못한 다리털에서 양성반응이 나옴에 따라 거듭된 결백주장에도 불구하고 구속을 면치 못했다.


박씨는 올해 2∼3월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황씨를 붙잡아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씨로부터 “박씨와 올해초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받고 박씨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올해초 서울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직접 수십만원을 입금했다. 이후 입금 20∼30분뒤 특정 장소에서 황씨와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 영상에 찍혔다.


경찰은 박씨가 입금한 계좌 정보와 황씨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박씨가 마약 판매상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주고받은 메시지 등을 확인했다. 박씨는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이자 지난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선제적으로 결백을 주장한 이래로 일관되게 마약 혐의를 부인했다.


특히 경찰의 의심을 산 일련의 행동이 모두 연인관계였던 황씨의 부탁에 의한 것이라며 사실상 모든 책임을 황씨에게 돌리기도 했다. 국과수 감정 결과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음에도 변호인을 통해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갔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범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추가 마약 투약 등 여죄를 조사한 뒤 이번 주에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박씨와 황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씨와 같은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최인진 기자 ijchoi@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