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 100만명 돌파

by경향신문

경향신문

자유한국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30일 12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지난 22일 게재된 지 8일 만인 30일 오후 3시 20분께 120만 동의를 넘어섰다.


해당 청원은 역대 최다 추천 청원이었던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심신미약 감형 반대(119만여명)’마저 넘어섰다.


청원인은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외 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를 하고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해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서 이미 통진당(통합진보당)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정당해산 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사법개혁특위가 열리는 국회 회의실 앞을 점거하며 이상민 위원장 등 참석자 진입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청원은 최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의 극한 대치에 따른 것으로, 29일 오후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돌파했다.


한편 여야4당은 선거제 개혁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29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했다. 국회 사법개혁특위는 29일 밤 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투표를 실시해 2건 모두를 가결했다. 정치개혁특별위원회도 30일 새벽 전체회의를 열어 선거제 개혁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을 처리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