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군산 구불길 4길, 구슬뫼길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봤니?

by걷기여행길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전국 걷기꾼들에게 군산을 각인시킨 구불길의 여러 코스 중에서도 생태적인 느낌이 가장 강력한 길을 꼽으라면 4길 구슬뫼길을 들 수 있다. 이 길은 옥산면 남내마을에서 시작하여 군산저수지 연안의 구불구불한 수변길을 돌아 나간 후 군산역까지 진행하는 18km의 꽤 긴 걷기여행길이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구불4길 ‘구슬뫼길’의 공식적인 시작점인 남내마을. 하지만 구불길 11개 코스 188.9km를 완보할 목적이 아니라면 군산저수지 제방 밑에 주차하고 저수지 둘레를 한 바퀴 걷는 것이 일반적인 구슬뫼길 이용방법이다.

구불 4길 이름이 ‘구슬뫼길’인 것은 군산저수지를 지역민들이 ‘옥산(玉山)저수지’라고 부르는 것을 한글로 풀어낸 것이다. 실제 이 길의 핵심 구간은 저수지 수변길이다. 그래서 구불4길을 이용하는 걷기꾼들은 주로 저수지 제방 아래 주차하고 저수지를 한 바퀴 돌아 걷는 것으로 이 길을 이용한다.

헷갈리기 쉬운 군산저수지 삼형제길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눈 내린 대나무숲 사잇길은 겨울이 선사하는 특별한 즐거움이 있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남내마을에서 군산저수지를 향하다 만난 한적한 겨울풍광.

큰 언덕이 없어 걷기편한 군산저수지 수변길은 잘 정비된 오솔길이 저수지 연안을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다. 한겨울에도 녹색을 뿜어내는 대나무 숲길이 곳곳에 펼쳐지는 덕분에 눈 내린 후의 겨울풍경이 더욱 특별하다. 그래서 걷기여행 전문가들 사이에선 겨울에 걷기 좋은 길로 늘 손꼽히는 명소가 된다.

 

저수지 수변길을 한 바퀴 다 돌아 걸으려면 겨울에는 넉넉하게 5시간 정도를 잡는 게 좋다. 저수면적 대비 걷는 길이 긴 것은 잘 자란 산호초처럼 저수지가 곳곳에 깊은 골을 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골 사이를 질러가는 길도 있고, 주변 능선으로 더 빨리 질러가는 등산로도 있어서 원할 경우 걷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이렇게 연안을 따르는 수변길 외에 질러가는 길과 능선길이 각각 있다보니 결과적으로 군산저수지 언저리를 돌아 걷는 길은 삼중으로 얽히게 되었다. 매일 이곳을 산책하는 지역주민이 아니면 정확하게 원하는 루트를 찾을 수 없을만큼 저수지는 수변길과 지름길, 능선길로 어지러운 것이 사실이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구불4길과 구불5길이 만나기도 하고 떨어지기도 하면서 군산저수지 둘레길을 이어나간다. 결과적으로 길찾기가 헷갈리므로 시간여유를 갖고 수변을 따라 걷는 느낌으로 길을 찾는 게 요령이다.

사계절 언제라도 가족과 함께 OK!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가족과 함께 찾아도 좋을 만큼 걷기 난이도는 편안하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도화지 위에 올려놓은 것처럼 눈 위의 대숲이 뿜어내는 청신함이 강렬하다.

구불길은 ‘수변길’ ‘지름길’ ‘능선길’로 이어진 삼중둘레길을 이용해 군산저수지에서 두 개의 노선을 운영한다. 수변길과 지름길을 섞은 것이 구불 4길이고, 능선길 위주로 저수지를 돌아나가는 것이 구불 5길 ‘물빛길’이다. 문제는 얽히고설킨 실타래 같은 둘레길에 각기 다른 스타일의 안내사인이 설치되어 정확하게 길을 찾아 걷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곳곳에 붙은 군산저수지 언저리길 개념도. 연안을 따르는 수변로, 그 외곽에 질러가는 구불4길, 또 그 외곽 능선으로 이어지는 등산로와 구불5길 등 매우 복잡하게 얽혔다. 이렇게 얽힌 루트는 컬러와 심벌 등으로 위계를 구분하여 길안내사인을 해야 한다.

하지만 꼭 정해진 루트를 따르지 않더라도 걷는 시간만 여유롭게 잡으면 수변을 따라 걸으면서 이 길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그리고 군산시에서도 군산저수지 둘레길의 안내사인을 이용자 중심으로 재정비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 이용하기는 더 편해질 것으로 보인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눈 내린 직후에 찾으면 더욱 좋을 군산저수지 수변길(왼쪽). / 노면정비가 잘 된 오솔길이 연안을 따라 길게 이어진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가끔 시야가 트이며 눈 덮인 저수지와 파란 하늘이 열린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걷기여행 전문가도 손꼽는 겨울걷기명소 군산저수지 수변길.

겨울 눈 속에 폭 파묻힌 구불 4길의 군산저수지(옥산저수지) 구간은 상상만으로도 행복할 정도로 아름다운 설경을 뽐낸다. 다만 한겨울의 구불4길은 눈길 걷기를 생각하고 준비해야 한다. 경량아이젠은 물론이고 눈이 쌓여 있을 수도 있으니 스패츠도 챙겨야 한다. 걷는 거리가 긴 것에 비해 주변에 가게나 매점이 없으므로 먹을거리와 식수도 충분하게 휴대한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제방에서 바라본 군산저수지.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억새길로 조성된 군산저수지 제방 구간.

군산저수지 언저리길은 겨울과 더불어 모내기 전에 물이 가득하여 물버드나무가 반쯤 물속에 잠기는 봄에도 특별한 풍광을 그려낸다. 여름에는 울창한 숲 사이의 그늘 속을 걸을 수 있고, 가을에는 억새의 노래가 절창이다.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도화지 위에 그려진 대나무숲길, 걸어

멀고 먼 여정 끝에 안착한 청둥오리 무리(왼쪽). / 저수지 제방 밑에 군산시 관광스탬프가 설치되어 있다.

그러고 보니 군산저수지 언저리길은 사계절 어느 한 구석 빠지지 않는 팔방미인인 셈이다. 길 찾기가 편하도록 안내사인만 갖춘다면 타고난 절세미인이 아름다운 옷을 걸친 것처럼 더할 나위 없는 명품길이 될 듯하다.

코스 요약

  1. 옥산 맥섬석허브 한증막 - 우동마을 – 군산저수지 - 옥산면 사무소 - 군산소방서 - 장군봉 - 바지런철쭉분재원 - 군산역(약 18.3km, 6시간 내외, 저수지 수변구간 12~15km, 저수지 수변 한바퀴 4~5시간)

교통편

  1. 대중교통 :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시내버스 88번 이용, 대려마을 하차(저수지 제방까지 도보 10분)
  2. 주차장 : 군산저수지 제방 주차장 이용

TIP

  1. 자세한 코스 안내 : 걷기여행 | 두루누비 www.durunubi.kr
  2. 화장실 : 군산저수지 제방 주차장, 저수지 수변길 중간(겨울 폐쇄), 옥산면사무소, 군산역
  3. 식수 : 사전준비 필요
  4. 식사 : 옥산면소재지
  5. 길 안내 : 구불길 안내사인이 되어 있으나 군산저수지 구간의 경우 여러갈래로 복잡하므로 여유롭게 시간을 잡고 수변을 따라 돌아 걷는 느낌으로 길을 찾아 걷는다.
  6. 문의 : 군산시 관광진흥과 063-454-3336

글, 사진: 윤문기 <걷기여행작가, (사)한국의 길과 문화 사무처장 y0259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