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권아솔, 최후의 허세는 ‘예고 KO?’ “만수르, 걔 그렇게 잘하지 않아”

by매일경제

예고 KO, ‘자칭 끝판왕’ 권아솔(33·팀 코리아 MMA)의 자신감인가. 최후의 허세인가. 로드FC는 권아솔의 날이 밝았다고 추켜세웠다. 권비어천가가 따로 없지만, 만수르의 날이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


권아솔은 18일 밤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만수르 바르나위(27·TEAM MAGNUM/TRISTAR GYM)와 대망의 100만달러 토너먼트 최종전을 치른다. 아시아 역대 최대 상금과 자신의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가 걸려있다. 난투극을 벌이며 많은 화제를 낳았던 공식 기자회견도, 계체량 행사도 모두 끝났다.


오직 케이지 위에서의 맨주먹 싸움만이 남았다. 권아솔은 여전히 자신감이 넘쳤고, 여유까지 느껴졌다. 승자가 정해져있는데 긴장할 필요가 없다는 듯한 태도였다.

매일경제

로드FC 053 제주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계체량이 17일 오후 제주시 오리엔탈호텔 일출홀에서 열렸다.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에서는 만수르 바르나위와 권아솔이 격돌한다. 권아솔이 만수르 바르나위와 신경전을 펼친 뒤 여유있는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제주)=옥영화 기자

언더독 평가에도 개의치 않았다. 오히려 “만수르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것에 대해서 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걔 그렇게 잘하지 않는다. 근데 사람들은 걔를 엄청 고평가해주니까, 내가 조금만 잘해도 더 강해 보이겠구나 그런 생각이 든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여유롭게 인터뷰를 마친 권아솔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자리에 놓아둔 그의 핸드폰이 눈에 띄었다. 배경화면에는 ‘나는 만수르를 케이오 시킨다’라고 적혀 있었다. 지난 두 달간 이 배경화면을 사용했다고 했다. 수 천 번의 이미지 트레이닝을 통해 지난 로드(ROAD) FC 022에서 라이벌 이광희를 꺾었던 권아솔이다. 이번엔 승리의 방법을 이미지 트레이닝했다.


앞서 기자회견에서는 만수르를 2분 안에 KO로 누르겠다고 공언한 권아솔이다. 과도한 자신감에 허세가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많다. 권아솔은 거의 900일 만인 890일 만에 케이지에 오른다.


권아솔의 이미지 트레이닝은 이번에도 빛을 발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이날 밤 확인할 수 있다. j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can1231@mae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