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효리 사과 “핑클 시절 항상 앞서려는 욕심, 다시 한다면…”(캠핑클럽)

by매일경제

이효리가 핑클 활동 시절을 떠올리며 사과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두 번째 정박지인 경주에 도착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진과 이효리는 보트를 함께 탔다. 이른 아침, 보트를 예약한 이유에 대해 이효리는 “섬을 가까이에서 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이효리가 핑클 활동 시절을 떠올리며 사과했다. 사진=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 방송캡처

우여곡절 끝에 한 배에 탑승한 두 사람. 이효리는 “생각해보니까 내가 항상 앞으로 가고 싶어했던 것 같다. 항상 앞에 있어야된다는 욕심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생각해보니까 미안하네. 너희는 예쁜 옷 안 입어도 예뻤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효리는 “지금 다시 하면 많이 양보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어떻게 공연 한번?”이라고 웃었다. 이어 “추억을 되돌릴 수 있는 선물같은 시간이 될 것 같아. 우리 부모님들도 그렇고, 팬들도 그렇고”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진은 “H.O.T. 공연하는 거 보니까 울컥하더라. 나도 괜히 생각이 났다”고 공감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은지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