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철민 “2주 만에 6kg 빠져…항암제 때문, 밥도 잘 못 먹어”(아내의 맛)

by매일경제

‘아내의 맛’ 개그맨 김철민이 폐암 4기 투병 중인 가운데 현재 몸 상태를 전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박명수가 폐암 투병 중인 김철민의 거처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철민은 박명수를 향해 “바쁜데 찾아와줘서 와줘서 고맙다”고 진심어린 고마움을 드러냈다.

매일경제

폐암 투병 중인 김철민이 투병 중인 현 상황을 전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박명수는 김철민에게 “얼마 전 병원에서 봤을 때보다 살이 많이 빠진 것 같다”고 물었다.


김철민은 “2주 만에 6kg 정도 빠졌다”며 “항암제 때문에 밥이 잘 안 넘어간다. 체중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병원에서 해줄 수 있는 것도 그리 많지 않은 모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병원에서는 폐암 4기라서 수술도 안 되니까 해줄 수 있는 게 약 처방 정도다. 폐 사진을 보는데 몸에 암이 다 전이됐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는 마지막 단계까지 왔다. 자연에서 치유를 잘하면 좋아질 거라는 정도다. 하루하루 기도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