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친한 동료”…송유빈·김소희, 열애설→결별 인정에도 관심ing

by매일경제

가수 송유빈과 김소희가 최근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이미 헤어진 사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가운데 송유빈이 ‘라디오스타’에서 김소희와의 관계를 언급해 또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송유빈은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방송 출연 결정 후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는 MC들의 질문에 열애설에 대해 담담하게 털어놨다.


그는 “잘 만났었고 지금은 정리를 했다”면서 김소희에 대해 좋은 누나이자 동료라고 이야기했다.

매일경제

송유빈·김소희의 열애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천정환 기자, 옥영화 기자

지난달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프듀 출신 아이돌 스캔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내용을 살펴보면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남녀가 다정하게 입을 맞추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마이틴 출신 송유빈과 아이비아이 출신 김소희를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뮤직웍스 측은 “송유빈과 김소희가 소속사에서 같이 연습하던 시절 잠깐 만난 것은 맞지만 이미 헤어진 사이”라며 사진이 불법으로 유출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열애설 이후 송유빈과 김소희 역시 SNS를 통해 직접 심경을 전했다. 먼저 송유빈은 “가수라는 꿈을 향해 달려오면서 험난한 좌절의 연속이었다. 힘든 시기에 서로에게 의지하며 힘이 되어주곤 했다”라며 김소희와 만남을 인정했고, 현재는 동료 사이로 돌아갔다고 이야기했다.


김소희 또한 “서로 너무 힘들었던 시기에 응원하고 위로해주며 의지하게 되서 만남을 가졌었다. 그러나 바쁜 스케줄로 인해 다시 친한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팬들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이후 방송에서 열애설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지만 송유빈은 진실된 마음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한때 소속사 식구였던 선배 백지영은 ‘라디오스타’에서 “두 사람의 사진이 불법으로 유출됐다”라며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