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나 불참' 트와이스, 월드 투어 중 눈물 "항상 9명으로 기억해주길"

by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트와이스 멤버들이 미나 이야기에 감정이 차올라 눈물을 쏟고 말았다.


지난 13일(한국 시간) 트와이스 싱가포르에서 ‘트와이스 월드 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를 진행했다.


이날 트와이스 멤버들은 무대를 보러 와준 싱가포르 현지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해 온 다양한 무대를 선보였다.


모든 무대가 끝날 무렵 트와이스 멤버들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던 중 멤버들 한 명씩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멤버 미나의 빈자리 때문.

엠스플뉴스

앞서 지난 11일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미나가 무대에 서는 것에 대해 극도로 큰 심리적 긴장감과 불안감을 겪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미나는 충분한 휴식과 치료를 위해 이번 월드투어에 불참하게 됐다. 항상 함께 활동해오던 멤버 미나의 갑작스러운 부재에 멤버들 또한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컸을 터이다.


이에 대해 사나는 “옆에 있는 사람이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 항상 9명의 트와이스를 기억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다현 또한 “아쉬움이 많이 크다. 9명이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라며 말끝을 흘렸다.


미나 생각에 멤버들은 모두 눈시울을 볽혔고 심지어 지효는 노래를 부르던 중 미나 파트에서 감정이 벅차올랐는지 그만 고개를 떨구고 눈물을 쏟기도 했다.


한편, 싱가포르 공연을 마친 트와이스는 오는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19일 멕시코 멕시코시티, 21일 미국 뉴욕, 23일 미국 시카고, 8월 17알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연을 이어간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