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故 전미선, 사망원인은 우울증…"최고의 배우로 기억됐으면"

by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배우 故전미선의 사망 원인에 대해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조철현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해일이 참석했다.


작품은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며, 지난달 유명을 달리한 배우 전미선의 유작이기도 하다. 지난 달 29일 전미선은 전주 모 호텔에서 돌연 사망했다. 장례식, 발인은 유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진 상황.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나랏말싸미' 팀은 전미선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제작사 대표는 "얼마 전까지 함께했던 전미선 배우의 비보를 접하고 충격에 빠졌다. 영화가 잘 되고 안 되고를 떠나 고인을 애도하는 것이 우선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화 개봉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와서 유족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고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이 영화를 많은 분들이 보고 최고의 배우로 기억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해서 개봉을 진행을 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일정을 최소화하고자 한다. 여러분이 함께 해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앞서 전미선의 소속사인 보아스 엔터테인먼트는 6월29일 전미선의 사망 원인에 대해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밝히며 억측과 룸에 대한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