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갔다

프리다 칼로

by메트로신문사

얼마 전 올림픽 공원의 소마미술관의 <프리다칼로 전>을 다녀왔다. 밤하늘 같이 까만 눈썹과 그보다 더 까만 머리, 깊은 눈동자의 프리다칼로(1907~1954)는 영화같이 극적인 삶을 살다간 것으로도 유명하다. 6살 때 척추성 소아마비를 앓아 어릴 때부터 오른발이 자라지 않던 또랑또랑한 멕시코 소녀는 약점을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늘 씩씩했다. 소녀의 꿈은 의대에 가는 것이었고, 당당함과 희망을 등에 업고 전교생 2천 명 중 35명만 여학생인 멕시코 최고의 교육기관 에스쿠엘라 국립 예비학교에 입학한다. 프리다칼로는 이 학교에서 강당 벽화를 그리러 온 디에고 리베라(1886~1957)를 처음 만난다. 그는 그녀에게 평생의 연인이자 선물이자 상처와 같은 존재가 된다.

하지만 운명의 여신은 그녀에게 또 다른 불행을 준다. 18살 꽃다운 나이의 그녀가 탄 버스와 전차가 충돌하면서 그녀는 왼다리 11곳이 골절되고 오른발 탈골, 왼쪽 어깨가 탈골, 쇠기둥이 자궁과 허리를 뚫고 지나가는 등 차마 글로 쓰기에도 처절한 사고를 당한다. 죽지 않고 살아있는 것이 신기할 정도의 그녀가 침대에 9개월 동안 누워 지내야 하는 동안 그녀의 부모님은 천장에 거울을 설치해주고 그림을 그리라고 그녀만의 특별한 이젤을 만들어 준다. 그렇게 미술과 만난 그녀는 훗날 의사가 아닌 시대가 낳은 천재적인 여성화가로 성장한다.

멕시코의 화가 디에고 리베라와 결혼하여 영원한 사랑을 꿈꿨지만 그 또한 그녀에게는 사치였을까. 여성편력이 심한 디에고 리베라는 결혼 중에도, 이혼 중에도, 재혼 후에도 여러 번 프리다 칼로에게 상처를 준다. 프리다 칼로 역시 그 영향으로 상처받은 이후로는 이성과 동성을 오가며 사랑을 한다.

“나는 디에고를 내 남편이라고 말해본적이 없다. 그 단어를 그에게 붙이는 건 어리석은 일이다. 그는 단 한 번도 어느 누구의 남편인 적이 없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프리다 칼로가 한 이 말은 그녀가 얼마나 그를 가지고 싶었고, 가질 수 없었는지 가늠할 수 있게 한다. 그래서일까. 프리다칼로의 자화상에는 유독 디에고 리베라를 앉고 있거나, 이마에 새긴 작품이 많다. 살아생전에 남긴 200여점의 작품 중 143점이 회화였고, 그 중 55점이 자신을 그린 자화상이었고 그 55점 중에는 디에고 리베라와 함께인 작품이 여럿 된다.
프리다 칼로

프리다칼로/디에고는 나의 마음에/1943

프리다 칼로

프리다 칼로/우주와 대지와 나와 디에고와 세뇨르 홀로틀의 사랑의 포옹

프리다 칼로

디에고 리베라 /카라꽃 파는 사람/1943년

두 작품 모두 현재 소마 미술관 프리다칼로 전시에서 볼 수 있다

그녀의 얼굴에 주홍글씨처럼 낙인된 디에고 리베라를 보면 가슴이 아리다. 자신보다 더 사랑하고 존경했던 디에고 리베라를 그림으로나마 품고 있는 그녀를 보면 영원히 상처로 남아 간직해야하면서도 소유할 수 없는 애달픈 마음이 전해진다.

프리다 칼로가 세상을 떠난 날 디에고 리베라는 말한다.

“1954년 7월 13일은 내 생애 있어 가장 비극적인 날이다. 나의 사랑하는 프리다를 영원히 잃었다. 이제야 내 인생에서 가장 멋진 일이 프리다를 향한 나의 사랑이었음을 깨달았다.”

늘 잃고 사라진 후에야 후회하고 그리워하는 건 모든 인간의 오래된 고질병이다. 프리다의 그림에서라도 함께인 그들을 보며 마음을 달래본다.

소마미술관에 그녀의 자화상 6점이 왔다. 흥미로운 것은 비슷한 시기 세종문화회관에서 디에고 리베라의 전시를 진행 중이다. 세상을 떠나서도 함께지만 독립적으로 떨어져 있는 그들의 전시가 각기 다른 위대한 예술가로 다가온다. 무더운 더위에 피하고 싶은 날이면 훌쩍 그녀를 만나러 떠나보는 건 어떨까. 그녀가 우리를 직시하는 또렷한 눈동자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갔던 그녀의 의지’가 온전히 전해질지 모를 일이다.

소마미술관 프리다 칼로 전시 홈페이지 www.fridakahlo.co.kr
세종문화회관 디에고 리베라 전시 홈페이지 www.sejongpac.or.kr

이소영 (bbigss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