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14년전 찍은 시트콤 한편으로 매년 200억씩 배당받은 이유

by머니그라운드

동대문과 광명 등에서 월 1%씩 부동산 가치가 가파르게 오르는 요즘,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 웃지 못할 말이 점점 더 와닿고 있는데요. 아무것도 안 하고 가만히 있어도 해마다 서울 건물 하나만큼의 큰 금액이 통장에 알아서 꽂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미드나 시트콤을 좀 봤더라면 누구나 알만한 미국 배우들인데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길래 이 배우들한테 이런 어마어마한 돈이 아무 댓가없이 지금까지 지불되고 있을까요?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미국에서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헐리우드급 ‘미드’가 뜨기 전에 패밀리 시트콤이 호황을 띄고 있었습니다. 그중 당연히 1994년부터 2004년까지 10년간 미국 NBC에서 방송된 ‘프렌즈’가 가장 큰 인기를 끌었었죠.

우리나라에서도 최근까지 케이블 채널인 온스타일과 동아TV 등에서 방영을 했는데요. 흔히 영어회화 또는 리스닝을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프렌즈 시트콤 시청을 거의 필수로 추천받았었죠.

시즌10까지 이어졌던 프렌즈는 미국 시트콤 역사상 가장 이익을 많이 남긴 방송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특히, 각종 관련 판촉상품부터 DVD 세트, 광고 등 수익구조가 굵직하고 다양했는데요. 프렌즈가 가장 많은 매출을 일으킨 곳은 바로 ‘신디케이션’ , 즉 재방송이었습니다.

2004년 시즌10을 끝으로 촬영은 더 이상 이뤄지지 않았지만, 무려 14년이 지난 지금도 미국 케이블 방송인 TBS에서 계속 재방송들이 나가고 있는데요. 물론, 대부분의 수익은 프렌즈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워너브라더스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꽤 큰 금액이 프렌즈를 한 시대의 아이콘으로 만든 배우들에게 지급되고 있는데요.

제니퍼 애니스턴을 포함한 프렌즈의 주연배우 여섯명은 당시 파격적으로 시트콤이 종영된 후 재방송에 대한 로열티 부분을 모두 동등하게 총 매출의 2%를 받기로 계약을 했습니다. 2004년 당시, 이 주연배우들은 한 에피소드를 촬영할 때 마다 100만 달러 (약 11억2,000만원)를 받고 있었는데요. 이때만해도 이들은 방송이 종영된 후에 앞으로 어마어마한 수익을 벌어들일것은 꿈에도 모르고 있었죠.

일반적으로 미국 방송업계에서 이러한 파격적인 계약은 쉽게 찾아볼 수 없습니다. 제리 사인펠드나 코난 오브라이언 같이 본인이 주연이면서 방송 제작과 기획을 함께 하는 이들에게 보통 이런 계약이 주어지는데요. 프렌즈 시트콤은 워낙 그 파급력이 대단했기 때문에 배우들에게 이에 맞는 대우를 해줬던 모양입니다.

프렌즈 시트콤이 종영된지 12년이 흐른 지난 2016년, 미국 NBC 방송국은 프렌즈 재방송이 해마다 무려 10억 달러 (약 1조1,200억원)의 매출을 일으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계약 내용대로라면 결국 각 주연배우 한 명이 2,000만 달러 (약 223억5,000만원)씩을 챙겨간다는 뜻인데요. 2004년 이후로 촬영을 단 한번도 하지 않은 채 이정도 금액을 가만히 앉아서 해마다 벌 수 있다는 사실이 매우 놀라울 따름입니다.

참고로 이번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로 병역면제를 받은 손흥민 선수가 연봉 63억원을 받고 있고 대한민국 톱스타 이병헌이 ‘미스터선샤인’ 출연료로 36억원을 받았는데요. 제니퍼 애니스턴이 프렌즈 시트콤 덕에 올해 아무것도 안 하고 챙겨간 돈이 손흥민과 이병헌을 합친것의 두배를 넘는다고 보면 되겠습니다.